미국 CDC, 화이자 백신 권고 승인…"이르면 14일 접종"

[뉴시스] 로버트 레드필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이 화이자·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라는 자문기구의 권고를 수용했다.

13일(현지시간) CNN 등 미 언론은 레드필드 국장의 최종 승인에 따라 미국이 화이자 접종에 돌입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12일 CDC의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는 표결에서 11대 0으로 16세 이상 미국인들에게 화이자 백신을 접종하라고 권고하기로 결정했다. 다만 임신한 여성은 접종 전 의사와 상의해야 한다. 과거 다른 백신에 심각한 알레르기 반응을 나타냈던 사람은 접종을 받아서는 안 된다.

실제 접종이 가능하려면 레드필드 국장이 권고를 공식 수용해야 했다.

레드필드 국장은 이날 성명을 통해 "화이자 백신 관련 ACIP 권고를 승인하게 돼서 자랑스럽다. 미 전역에서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계속 급증하고 있는 상황에서, CDC 권고는 대단히 중요한 시기에 나왔다"고 밝혔다.

이어 "초기 코로나19 접종은 이르면 월요일(14일) 시작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미 식품의약국(FDA)은 11일 화이자 백신에 긴급사용 허가(EUA)를 내줬다. 이날 오전 미시간주 캘러머주 카운티 포티지에 있는 화이자 공장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백신이 출하됐다.

영국은 세계 최초로 화이자 백신의 긴급 사용을 승인하고 8일 접종을 시행했다.

최근 미국의 코로나19 확산세는 좀처럼 잡히지 않고 있다. 누적 코로나19 사망자는 30만명에 육박했다. 존스홉킨스대 집계에 따르면 12일 미국의 신규 확진자는 21만9510명 발생했다.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