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위대한 사명, 선교” “아프리카 선교, 26년” 두권

<신년 신간 안내>

월드미션 프론티어 대표 김평육 선교사 저자


월드미션 프론티어 대표 김평육 선교사가 권의 책을 출판했다. “가장 위대한 사명, 선교”와 “아프리카 선교, 26년” 두 권이다.

아프리카 선교의 개척자 김평육 선교사의 희망과 고뇌를 담은 선교의 대명사 같은 글이 실려 있다.

“가장 위대한 사명, 선교”

“가장 위대한 사명(선교)”은 김평육 선교사 출판한 “건강한 공동체 세우기 시리즈”의 다섯 번째 책으로 선교사가 되기 위해 준비하는 선교사 후보이나 선교 관련 평신도 지도자들을 위한 내용을 담고 있다.

제1장 “선교의 시작”에서는 세례요한과 예수의 복음전파 과정을 살펴보고, 열두 사도의 활동과 사도 바울의 선교 활동을 선교의 시작점으로 고찰하고 있다.

제2장 “선교사”에서는 선교사를 “부르심을 받은 사람”, “보내심을 받은 사람”, “떠나는 사람”이라는 주제로 선교사의 정체성을 살펴본다.

제3장 “선교의 역사와 미래과제”에서는 사도 시대의 선교부터 한국선교에 이르기까지 과정을 간단하게 살펴보고 앞으로 세계선교의 과제를 생각한다.

제4장 “선교현장으로 가는 길”에서 선교사는 지난 26년의 선교경험을 바탕으로 “선교사 동원과 파송”, “선교현장의 10대 추천 사역”, “선교사 십계명”을 통해 한국교회에 선교의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

김평육 선교사의 “건강한 공동체 세우기 시리즈” 다섯 권의 내용은 오는 2월부터 유튜브 강의를 통해 시청할 있는데, 전체 20강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건강한 공동체 세우기 시리즈”는 다음과 같다.

1권 - 내 생각이 변하면 교회가 산다. (영적 전쟁)

2권 - 팀 빌딩(ALPS 4 CLIMB UP), (팀 리더십)

3권 - 하늘 생각(사역자 정신)

4권 - 하이어 콜링 (비전)

5권 - 가장 위대한 사명 (선교사)

교회나 선교단체의 수련회, 세미나를 위해 출판된 “건강한 공동체 세우기 시리즈” 5권을 구입하기 원하시는 분은 1572 Los Padres Blvd. #206, Santa Clara CA. 95050, 로 1백 달러(책 구입비 표시)를 보내면 배달받을 있다.


“아프리카 선교, 26년”


월드미션 프론티어는 김평육 대표 선교사는 1994년 르완다 전쟁 현장을 취재한 지금까지 아프리카 5개국을 대상으로 활발한 사역을 감당하고 있는데, 지난 26년의 선교역사를 정리하여 책으로 출판했다.

책에서는 지난 26년의 사역을 4기의 사역으로 분류하였다.

제1기 (1994-2000) 사역은 탄자니아의 르완다인 난민촌과 르완다에서 행한 구제 사역과 어린이 사역에 집중한 기간이었다.

제2기 (2001-2006) 사역은 아프리카 5개국을 대상으로 복음화 대회를 감당했는데, 당시의 신문 기사들을 수록하여 비교적 상세하게 복음화 대회의 준비와 진행 상황이 정리되어 있다.

제3기 (2007-2012) 사역은 아프리카 지도자 한국 초청과 아프리카 학생 한국 유학에 집중하며, 현재 건축 중인 12개의 선교센터 부지를 마련하고 일부 건축이 진행된 과정을 상세하게 소개하고 있다.

제4기 (2013- 2020) 사역은 12개의 선교센터 구축과 빅토리아 호수 병원선 1.2호선 건조, 그리고 대학교 인허가 준비 선교훈련원(AMTIC) 개교 등의 사역이 일정별로 정리되어 있다.

“아프리카 선교, 26년”에는 오는 2030년까지 추진하려고 하는 “비전 2030”의 내용이 수록되어 있고, 제5장 “월드미션 프론티어의 오늘”에서는 아프리카와 한국, 그리고 미국에 있는 전체 20개 선교센터에서의 활동을 소개하고 있다.

“아프리카 선교, 26년”을 구독하기 원하는 분은 전화 (408) 345-1727로 주문하거나, 408-781-3574, 213-663-3710으로

주소와 전화번호를 메시지로 보내면 무료로 받아 있다.

<정리 김동열 기자>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