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이어 애플·아마존도 극우 앱 '팔러' 퇴출…팔러 측 반발

팔러, 미 국회의사당 난입 폭동 모의에 이용돼


9일(현지시간) 구글이 미 국회의사당 난입사태에 이용된 것으로 알려진 소셜네트위킹 앱인 팔러(Parler)에 대해 플레이스토어에서의 배포를 잠정적으로 중단시킨 데 이어 애플과 아마존도 해당 앱 배포 중단을 선언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애플과 아마존은 "팔러 앱이 폭력을 선동하는 게시물의 확산을 막기 위한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며 앱스토어와 웹 호스팅 서비스에서 팔러 앱 배포를 장점 금지한다고 밝혔다.

애플과 아마존의 이번 조치는 구글이 구글스토어에서 팔러 앱 배포를 잠정적으로 중단시킨 직후 나왔다. 3사의 이 같은 조치는 팔러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지지자들의 지난 6일 미 국회의사당 난입 폭동 모의에 이용됐기 때문이다.

팔러는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 서비스(SNS) 이용이 금지되자 그의 지지자들이 대체 수단으로 사용한 앱으로 알려졌다.

애플은 앞서 팔러에 "24시간 내 현재 또는 미래의 정부 시설에 대한 공격이나 사람에 대한 피해를 언급하는 모든 콘텐츠는 물론 앱에 게시 중인 모든 불쾌한 콘텐츠를 제거하라"고 요구했지만, 이 요구가 제대로 시행되지 않아 배포 금지를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애플은 "우리는 팔러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할 때까지 팔러를 앱스토어에서 정지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거대 회사들의 앱 배포 중단 조치에 팔러 측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존 매츠 팔러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조치에 대해 "우리를 경쟁에서 배제하려는 거대 기술기업들의 공동 공격"이라며 맹비난했다. (뉴스1)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