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메릴랜드도…"백신 맞고 복권 당첨되세요"

"생명 살리는 추가 인센티브"


[뉴시스] 뉴욕과 메릴랜드주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자를 대상으로 추첨해 상금을 주겠다고 밝혔다. 앞서 백신 접종자 5명을 뽑아 각각 100만달러를 주겠다던 오하이오주와 비슷한 움직임이다.

20일 CBS뉴스에 따르면 이날 뉴욕과 메릴랜드주는 코로나19 백신 복권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24~28일 주가 운영하는 10개 대형 접종소 중 한 곳에서 백신을 접종받은 18세 이상 주민에게 최대 500만달러 복권 당첨 기회를 준다고 밝혔다.

뉴욕 주민 절반이 접종을 완료했지만, 미접종자들은 접종을 망설이고 있다는 우려에 따른 조치다.

쿠오모 주지사는 "뉴요커들이 더 많이 접종받을 수록 우리 상황은 더 나아지고 더 빠르게 새로운 정상으로 돌아갈 수 있다"며 "아직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들은 모두 가장 가까운 곳에 가서 주사를 맞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소액 당첨까지 합하면 당첨 확률이 9분의 1이나 된다고 덧붙였다.

프로그램이 성공적으로 진행되면 6월까지 연장될 수 있다.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는 25일에서 7월4일까지 진행되는 200만달러짜리 '백신 현금 프로모션' 계획을 공개했다.

이 기간 백신을 접종한 18세 이상 메릴랜드 주민은 매일 4만달러를 받을 당첨자를 뽑는 복권에 자동으로 응모하게 된다. 마지막 날 추첨에서 당첨된 접종자는 40만달러를 수령한다.

메릴랜드주 보건장관은 "가능한 모든 주민이 백신을 맞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어떠한 주민도 미접종 상태로 남겨두지 않기 위해 "생명을 살리는 백신 접종에 대한 추가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백신 복권은 접종을 유도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12일 처음으로 거액의 당첨금을 내건다고 밝힌 오하이오의 경우 복권 프로그램 발표 이후인 13~18일 접종 건수가 전주 동기 대비 53% 늘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이날 기준 미국에서 접종이 가능한 나이인 12세 이상 인구 중 45.2%가 접종을 완전히 끝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