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은행 인력, 올부터 10년 동안 20만명 감축될 전망"

[뉴시스] 미국 은행업계가 앞으로 10년 동안 10% 정도의 인력을 감축하게 될 것이라고 16일 파이낸셜 타임스가 웰스 파고 은행 분석보고서를 인용해 보도했다.

보고서는 금융 소비자 행태가 변하고 테크 기업과 비은행 기업들이 지불 및 대출의 은행업에 뛰어드는 상황에서 은행이 업무 적절성과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사람보다 컴퓨터에 더 포커스를 맞추게 된다고 보았다.

이 결과로 올해부터 10년 동안 현 인력의 10%인 20만 명이 미국 은행업에서 감축될 처지에 놓인다. 다만 사회정치적 충격을 고려해 일시 대량정리가 아닌 점진적 감소 형태가 될 것으로 내다보았다.

미국 은행업 인력은 10년 간 약 200만 명 수준을 유지해왔다. 그러나 팬데믹 이후로 들어서는 대로 길게 벋어진 네트워크를 가지치기할 것으로 전망되며 여기서 많은 지점과 출납창구 직원들이 줄어들 전망이다. 콜센터로 마찬가지다.

앞서 미 노동부도 은행 출납계 직원(텔러)이 10년 동안 15% 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은행업계는 팬데믹 기간 동안에는 연방정부의 재난지원금과 연관된 중소기업 대출 및 모기지 대출 등 노동집약 업무로 일시 인력이 2% 가깝게 늘었다고 한다.

페이팔이나 아마존처럼 규제 받지 않는 기업들이 금융 분야에 뛰어들자 현재 은행업은 전체 금융업 시장의 3분의 1 정도로 축소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