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트럼프 페북 2년 사용 금지에 "그는 안 바뀔 것"

[뉴시스] 백악관은 4일 페이스북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의회 난입 사태를 부추겼다는 이유로 자사 플랫폼을 2년간 사용 금지 처분을 내린 것과 관련해 '2년 뒤에도 트럼프는 바뀌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워싱턴포스트(WP) 보도에 따르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트럼프에 대한 페이스북의 결정에 대해 "지난 2년 동안 살펴본 결과 트럼프 전 대통령이 플랫폼을 어떻게 사용하는지 많이 알게 됐다"며 "향후 2년 동안 얼룩말이 줄무늬를 바꿀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SNS를 사용하는 방법을 바꿀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본다는 의미다.

사키 대변인은 또 페이스북의 결정에 대해서는 소셜미디어 플랫폼이 허위정보를 단속할 책임이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수백만 명의 미국인들에게 정보를 전달하는 모든 플랫폼은 잘못된 정보를 단속할 책임이 있다는게 우리의 견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미국 대중을 안전하게 하고 사회를 정상으로 돌아가게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기 때문에, 선거에 대한 것이든 심지어 백신에 관한 것이든 잘못된 정보를 단속할 책임이 있다"고 부연했다.

앞서 페이스북은 같은날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난 1월6일 의회 난입 사태와 관련해 자사 규정을 어겼다며, 2년간 페이스북 사용 금지 처분을 내렸다.

이날 조치에 따라 트럼프 전 대통령은 기존 계정이 정지된 지난 1월7일을 기점으로 2년 동안 페이스북 플랫폼을 사용할 수 없다.

페이스북은 금지 기간이 모두 지나면 트럼프 전 대통령의 소셜네트워크 활동이 계속 공공의 안전을 위협하는지 전문가를 모집해 평가할 방침이다.

앞서 지난 1월6일 미 의회에선 조 바이든 당시 대선 당선인의 당선 확정을 막으려는 트럼프 전 대통령 극성 지지자들이 난입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당시 백악관 주변에서 선거 부정을 주장하는 연설을 했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 계정을 통해서도 꾸준히 선거 사기 주장을 펼쳤었다.

페이스북은 이날 조치와 함께 향후 정치인들이 소셜 미디어에 대중을 현혹하거나 폭력적인 콘텐츠를 올릴 경우 더는 면책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