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통령 당선인 얼굴을 하얗게? 보그 표지사진 손봤나


사진: 보그 트위터 캡처


미 패션잡지 보그가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 당선인을 표지 모델로 섭외했다가 여론의 질타를 받았다. 흑인인 해리스의 사진에 보정을 해서 하얗게 만들었다(white-washing)는 의혹이 제기됐다.

10일(현지 시각)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보그는 최근 2월호 해리스 당선인의 사진이 담긴 2월호 표지 사진을 소셜미디어에 공개했다. 표지에는 ‘여성 부통령 카멀라 해리스와 새로운 미국’이라는 부제도 달려 있었다. 하지만 사진이 공개된 뒤 하얗게 보정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미국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비판이 제기되기 시작했다.



보그 2월호 표지. 왼쪽 사진이 실제 인쇄판에 실린 사진이다. /보그 트위터 캡처

게다가 여성 지도자로서 당당함과 위엄을 강조한 콘셉트가 아닌 핑크색에 캔버스화를 신은 사진이 인쇄판에 실리기로 결정된 것도 뒷말을 낳았다. 미 연예전문지 할리우드리포터에 따르면, 보그는 표지 사진 2종류를 인터넷에 공개했다. 한 장은 분홍색 배경에 검은색 정장을 입고, 캔버스화를 신은 해리스 당선인의 사진이다. 다른 한 장은 하늘색 정장을 입고 금색 배경에서 찍은 해리스 당선인의 모습이 담겼다.


매체에 따르면, 당초 해리스 측과 보그는 표지에는 금색 배경의 위엄이 있는 사진을 쓰고 속지에 들어가는 다른 사진용으로 캐주얼한 모습을 찍기로 했다. 하지만 보그 측이 사전 약속을 어기고 캐주얼한 사진을 인쇄판 표지에 쓰기로 결정했다.

이에 대해 미 의회전문지 더 힐은 “(해리스의) 많은 온라인 팬들은 최초의 여성, 아프리카 및 아시아계 부통령이 더 웅장한 커버로 다뤄질 가치가 있다고 논쟁했다”고 짚었다. 할리우드리포터는 이 사안에 정통한 관계자를 인용해 “해리스 당선인 팀이 보그 측에 실망감을 표현했다”고 전했다.

해리스 당선인 본인은 이 사진에 대해 공식 코멘트를 하지 않았다고 데일리메일은 전했다.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