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이야기

김진홍 목사가 새해에 주는 교훈 5가지

두레선교회 운영 대표 김진홍 목사가 새해에 우리에게 주는 5가지 교훈이 마음에 다가왔다. 그래서 함께 나누고자 한다.

첫째는 '비전'을 갖으라는 것이다. 지난 동안 우리는 너무 절망적이다. 일부 비대면을 통해 크게 성장한 기업을 제외하고는 모두가 힘들었다. 그래도 이런 어려움 속에서도 희망에 대한 비전을 갖으라는 것이다.

둘째는 열정 즉 passion을 갖으라는 갓이다. 성공의 가장 중요한 요소가 게으름 없는 열정이다.

셋째는 일관성이다. 주위의 변화에 흔들리지 말고 일관성 있는 자세를 갖추라는 것이다. 쉽게 변할 있는 우리에게 일관성 있는 확신은 대단히 중요하다.

넷째는 설득력이다. 우리는 인간사회에서 살아가려면 상대적이기 때문에 설득력을 통해 분쟁보다 상호이해하는 것이 필요하다.

다섯째는 N-Virus 즉 희망 바이러스가 필요하다. 우리는 언제나 희망 바이러스 전파자가 되어야 한다.

우리는 새해에 각자 나름대로 결심과 각오가 있을 것이다. 그러나 김진홍 목사의 말씀 속에서 잠시 새해를 생각해 보는 것도 도움이 같아 소개한다. 과거 지향형 사람(Past oriented person), 현재 지향형 사람(Present), 미래 지향형 사람(Future) 중 우리는 미래 지향형 사람이 되어야 한다.

새해를 맞이하는 바램과 각오

매년 다가오는 새해가 이번에는 무척 고맙고 바램이 있다. 2005년 한국에서 사업을 시작하고 나에게는 제2의 고향인 샌프란시스코를 35년 만에 떠났다. 그러나 아직도 금문교가 있는 샌프란시스코를 잊어 그리워한다. 이제는 다시 돌아가고 싶은 마음이 크게 일고 있다. 한국에서 힘들고 어려운 시간도 있었지만 그래도 지냈다. 벌써 은퇴할 나이인데도 열심히 일할 있어 감사한다.

올해 해는 많은 바램 중의 하나가 좋은 결실을 거두는 것이다. 처음에는 관심과 이해가 부족했던 재미동포 사업이 1단계가 끝나 입주까지 완료했으며 2단계도 올해에 분양 등이 끝나고 2025년도에 입주하면 약 2천 세대의 재미동포 타운이 완성되어 보람된 결실을 보게 된다. 한국에 재미동포들의 실체가 위용을 자랑하게 된다. 가슴 뿌듯한 결실이다.

이제는 더이상 욕심부리지 말고 후진들에게 기회를 주어야 한다. 특히 한국에 진출하려는 재미동포 기업인들에게 귀중한 사업 경험을 책으로 남겨야 한다. 스스로 물러나고 자리를 양보할 알아야 한다. 새해는 나에게 많은 결정을 요구할 것이다. 슬기롭게, 그리고 대의와 명분 있게 결정해야 한다. 밝아오는 새해에는 남다른 바램과 각오에 가슴 설렌다. *여러분들에게도 좋은 일만 가득하시기를 기원합니다.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