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서울 이야기

미국이혼란스럽다. 과연희망이있는가?

현재 미국은 코로나 환자가 하루에 1만 5천여 명이 생겨나고 있다. 그리고 변덕스러운 트럼프 대통령의 각종 정책이 언론의 비난을 받고 있다. 또한, 인종차별로 인한 시위가 미국 전역에서 끊임없이 벌어지고 있다. 요사이는 안보 보좌관을 지낸 볼턴의 회고록으로 트럼프 대통령은 망신살이 뻗쳤다. 그리고 중국과 EU와 끊임없는 충돌도 심각하다. 미국 국민도 현재의 상항을 위기로 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은 힘들어지고 있으며, 바이든 민주당 후보는 정권 인수팀을 벌써 꾸렸다. 그래서 미국은 지금 세계를 이끌어온 리더십이 흔들리고 국가도 최악의 위기를 맞이하고 있다.

나는 재미교포로서 미국의 현재를 매우 우려 깊게 진단하고 있다. 그러나 지난 18일 중앙일보 시평 조영태 교수의 글에서 가닥 희망을 찾았다. 미국의 Z세대, 즉 1990년대 중후반부터 2010년 초반 세대가 미국의 주류로 떠오르면서 희망이 보인다는 것이다. 백인이 절대적 우위를 차지하던 기성세대와 다르게 Z세대는 40%가 넘는 소수민족과 함께 학교에 다닌 경험으로 인종차별 문제에 대한 근본적 시각이 다르다는 것이다. 이번 대통령 선거에서도 이들의 SNS를 통한 선거 참여가 무서운 변화를 부를 것이라고 예고하고 있다. 미국은 희망이 있다는 메시지다.

다시 영화 "Love Story"

나는 1970년에 미국에 가서 가장 많이 영화가 Love Story였다. 미국 TV에서 거의 매월 영화를 계속 돌려 10번 이상 편하게 감상했다. 자막도 없이 영어도 공부하기 위해 영어로 들었다. 대화 내용은 별처럼 반짝이지만 미국 젊은이들이 많이 쓰는 욕설에 가까운 슬랭들이 많았다. 정제된 언어보다 욕설이 절반인듯했다. 그러나 마음속에는 영화 이야기가 가슴속에 깊이 새겨져 있다. 나의 젊음을 이야기하려면 영화의 감흥을 빼놓을 없을 정도로 인상적이다..

'Love means never having to say you are sorry' 우리가 사랑하는 연인 사이에 기억해야 아름다운 대사다. 그리고 'You wanna marry me? Yes. Why? Because…….That's good reason!'? 순수하고 재치 넘치는 대화다. 명문 부호의 아들인 올리버(라이언 오닐)와 이탈리아 이민 가정의 장사 제니(알리 맥그로) 는 사회적 신분의 격차를 극복하고 결혼식을 올린다. 올리버는 대학을 졸업하고 변호사가 되었으나 아내 제니가 죽음이 임박했다는 소식을 듣고 그녀가 끝내 세상을 떠나는 가슴 시린 영화다.

영화에 가슴 아파하고 주제곡 Love Story에 마음 떨렸던 젊은 시절이 너무 그립다. 영화는 나를 50년 세계로 끌고 갔다. 그리고 나는 행복했다.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