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고민에도 귀 기울이겠다”

<북가주 생명의 전화 제17회 상담 세미나>

세미나 개강식에 40여 참가 하나님은 놀라운 상담자



북가주 생명의 전화(원장: 김병조 목사)는 지난 4월 6일(화) 오후 7시에 제17기 생명의 전화 상담 세미나 개강식을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하였다. 이날 설교한 이수복 목사(임마누엘 장로교회)는 설교에서 “하나님은 놀라운 상담자”라는 제목으로 이사야서 6:9절의 말씀을 전하면서, 하나님께서 주시는 상담의 지혜를 바탕으로 이웃과 지역사회에 하나님의 사랑을 전하는 통로가 되라고 권면하였다.

관계자에 따르면 “코로나 상황에서도 2년 만에 무료 온라인 교육으로 열린 북가주 생명의 전화 상담 세미나에 많은 교육생이 대거 몰리면서 큰 성황을 이루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이번 세미나에 강의하는 강사분들은 상담 전문가 11명으로 구성되었으며, 각 전문 분야별로 교육 과목을 편성하여, 17주 차인 6월 1일(화)까지 매주 화요일과 목요일 오후 7시부터 9시까지 하루 2시간씩 진행된다”고하였다.

김병조 원장은 ”이번에 수강하는 40여 명의 수강생은 17주 일차 교육 과정의 70% 이상을 출석하면, 북가주 생명의 전화 상담 세미나 수료증을 받게 되며, 성적 우수자는 지역사회를 위한 생명의 전화 상담업무에서 봉사 활동을 할 수 있는 자격을 갖추게 된다”고 말했다.

북가주 생명의 전화는 한인들이 이민 생활에서 겪는 여러 어려움을 전화를 통해 이웃과 나누는 세계적인 단체로써, 한국에 본부가 있으며, 북가주에서는 전화 상담이 필요한 한인들을 대상으로 20여 년째 꾸준히 봉사 해오고 있다

북가주 생명의 전화는 또한 이민 생활, 부부 갈등, 자녀 문제, 대인관계, 알코올, 마약, 도박, 중독, 우울증, 신앙생활에 관련된 우리 한인들이 이민 생활에서 겪는 어려움과 갈등, 슬픔을 함께 나누고 용기와 희망을 심어주며 북가주 한인들에게 좋은 친구로서 봉사 활동을 계속하고 있다.

관계자에 따르면 “북가주 생명의 전화는 매일 오후 7시-12시까지 상담 전화를 받고 있으며, 모든 상담은 익명이 보장된다면서 어떤 고민에도 귀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상담이 필요한 분은 주저하지 마시고 상담 전화 (408)988-1111로 전화해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김동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