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리더 컨퍼런스 및 차세대 역량강화 시리즈

SF코윈, 제3차 세미나 “ 헤로니모” 영화 상영


SF코윈지회(회장 박성희)는 2번에 걸쳐 여성리더 컨퍼런스 및 차세대 역량 강화 세미나 시리즈를 개최하였으며 지난 20일(금) 제3차 세미나는 Zoom을 통하여 개최하였다.

전후석 감독의 “헤로니모” 다큐 영화 상영을 통해 한인 디아스포라(Diaspora)의 정체성을 되새기는 세미나로 46명이 참석하여 쿠바의 한인 동포 헤로니모 임 (임은조 1926-2006) 의 일대기를 감상하고 제작한 전후석 감독과의 만남의 시간을 가졌다.

쿠바 한인 1세대인 임천택 독립운동가의 장남으로 1995년 한국방문 후 쿠바 한인의 역사를 잊지 않기 위해 오랜 시간에 걸쳐 자신의 중고차를 타고 다니며 곳곳의 쿠바 한인들을 찾아다니며 주소록을 작성하고 이주 기념비를 세울 정도로 열정과 심혈을 기울인 억척스러운 삶을 살았다.

헤로니모는 동생을 도와 '쿠바 한인들' 이라는 역사책을 발간하고, 한국의 역사, 문화, 언어의 교육을 위한 학교운영, 한인회 설립에 헌신하였고 그 결과로 현재도 한인 공동체가 이어져 오고 있다.

쿠바 한인의 역경을 담은 '헤로니모' 영화는 한국에서도 방영되어 흩어져 사는 한인들의 존재를 각인시켜 주게 되면서 큰 반향을 일으켰다.

전후석 감독과의 만남의 시간에서는 미국에서 태어나 청년기를 한국에서 보내고 돌아와 변호사로 일하던 중 쿠바로의 배낭여행에서 헤로니모의 후손을 만나면서 평소 한인 디아스포라와 정체성에 관심이 있던 그의 인생을 바꾼 계기가 되었다고 말했다.

전 감독은 새 프로젝트로 영김, 미셀 박 스틸, 메를린 스트릭랜드 연방하원과 데이비드 김 후보의 정체성을 조명하는 'Chosen' (선택받은 자) 다큐영화 촬영을 끝내고 제작하고 있다고 말했다.

참석자들은 한인들을 위해 힘써주는 전후석 감독에게 감사의 박수를 보냈고 6세대까지 있게 된 쿠바 한인의 모습은 전혀 다르지만 자신 있게 '꼬리아노' 라고 말하는 모습에서 감동을 받았고 다시 한번 전 세계에 흩어져 사는 한인들 디아스포라의 의미를 되새기는 기회를 갖게 되어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입을 모았다.

참석자들은 “어떤 이유로든 흩어져 살게 된 우리가 자라나는 2세와 후세들에게 정체성 교육의 중요성을 깨닫게 해준 산 교육이 되었다고 감사의 말”을 전했다.

나아가 쿠바의 한인들의 한국문화 계승에 어떤 일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한 시간도 가졌다.

'헤로니모'(Jeronimo)는 아마존에서 다시 볼 수 있다.

<제공: SF 코윈지회>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