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정부 대부분 미국인에게 현금 다시 지급한다

미국 연방 정부가 지난 봄에 이어 또다시 대부분의 미국인들에게 현금을 지급할 것으로 보인다. 물론 지난 번 1인당 1,200달러씩 지급됐던 것에 비해서는 액수가 줄어들 전망이다.

미 언론보도에 따르면 민주당과 공화당 등 연방 의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추가 경기부양책 합의안 도출을 코 앞에 두고 있다.

의회 협상단은 15일 밤 심야 회담을 거쳐 9,000억 달러 규모의 경기부양책 합의에 근접한 것으로 확인됐다.

추가 부양책에는 미 국민 개인에 대한 지원금 지급이 포함됐다. 다만 지난3월 첫 경기부양책 통과 후 지급된 1인당 1,200달러보다는 훨씬 적을 것이라고 언론들이 전했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부양책 협상 교착 타개를 위해 초당파 의원들이 이달 초에 제시한 절충안에선 국민에 대한 지원금 지급 방안이 빠졌지만, 협상단의 협의 과정에서 추가됐다.

대신 협상단이 마련한 방안에서 주 및 지방 정부에 대한 자금 지원과 코로나19 관련 소송에서 기업에 면책특권을 주는 책임보호 조항은 빠질 것으로 보인다고 미 언론은 전했다.

두 항목은 협상에서 가장 논란이 됐던 것으로, 공화당은 기업 책임 보호 도입을, 민주당은 주 및 지방 정부 지원을 포함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협상단은 또 올해 코로나 백신 배포와 관련한 법안에 지원 자금을 추가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WP는 전했다.

WP는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가 공화당의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 케빈 매카시 하원 원내대표와 전날 몇 시간 동안 회의를 했으며 이들은 협상이 생산적이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일부 예외를 제외하면 협상안은 공화당 밋 롬니, 민주당 조 맨친 상원의원 등이 주도한 초당파 법안과 유사할 것으로 보인다고 WP는 설명했다.

초당파 의원들이 내놓은 방안에는 교육, 교통과 다른 중요 분야에 수백억 달러를 지원하고 중소기업과 실업자에 수천억 달러의 지원금을 제공하는 내용이 담겼다.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