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재선의 미국문화 & 생활영어

이런 경우에는?


방학동안 아이가 체스를 배우고 싶다고 하여 캠프에 등록하고 지난 주 처음으로 체스를 배우기 시작했습니다. 클래스가 끝나고 아이한테 물어보니 실력차이가 있어 게임이 재미없다고 했습니다. 이럴 때 “같은 초급자끼리 파트너를 정해주시겠어요?”라는 말은 영어로 어떻게 하나요?

영어로 이렇게 !


‘초급자’는 영어로 beginner라고 하지요. 그러므로 “같은 초급자끼리 파트너를 정해주시겠어요?”라는 말은 영어로 “Could you match him with the other beginners?” 또는”Could you match him with other kids that are around the same level?”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예년과 달리 올여름은 COVID-19으로 인해 모든 여름방학 프로그램이 인터넷으로 진행되는 virtual summer program들이 대부분이지요.

클래스가 시작된 후 아이가 너무 쉽거나 혹은 어렵다고 느낄 경우 또는 다른 불편사항이 있으면 바로 강사에게 알리는 것이 좋습니다. 수준별로 나눠진 클래스인 경우 조정이 가능하기 때문이지요. 이외에도 다른 클래스로 변경할 때에는 processing fee라 하여 처리비용을 지불해야 하는 곳도 있고, 클래스를 취소하고 싶을 때에는 정해진 기간 안에 알린 후 환불받을 수 있습니다.

예년의 경우 미국의 초, 중고생들은 여름 방학동안 캠프에 등록하여 평소 배우고 싶었던 분야의 클래스를 듣습니다. 사립시설에서 운영하는 캠프는 수강료가 비싼 편이므로 커뮤니티의 여름시즌 프로그램을 주로 이용합니다. 학기중과 달리 방학때는 커뮤니티의 프로그램도 종류별로 하루 3-4시간 진행하는 수업도 있어 선택의 폭이 다양한 편이지요. 주요 수강종목은 여름이다보니 수영, 테니스, 농구 등의 스포츠와 체스, 레고, 미술, 음악악기, 드라마 및 산악등산 및 래프팅 등이 있습니다.

한국의 청소년들이 학기중보다 방학기간에 더 바쁘게 국어, 영어 및 수학 등의 주요 과목을 보충하고 선행학습을 하러 학원에 다니는 반면에 미국의 아이들은 주로 예, 체능 과목을 수강한다는 면에서 그 차이를 볼 수 있겠습니다.

Dialogue


A: My son, Bryan is taking your chess class. And he barely knows the basics.

(제 아들 브라이언이 체스 클래스를 수강하고 있습니다. 간신히 기본 규칙만 아는 정도고요.)

B: Oh, does he?

(예, 그런가요?)

A: Could you match him with the other beginners?

(다른 초급자와 함께 파트너를 정해 주실 수 있나요?) B: Sure, I will. Thanks for letting me know.

(물론, 그렇게 해 드리죠. 알려 주셔서 감사합니다.)

More Expressions


This class is too easy for my kid.

(이 반은 우리 아이한테 너무 쉽군요.)

Could you raise my son to a higher level?

(한 단계 높은 반으로 제 아들을 보내주실 수 있나요?)

Signing-up is easy and points begin accruing automatically.

(등록이 간편하며 포인트가 자동 적립됩니다.)

Is there an opening for swimming classes?

(수영 클래스에 자리가 있나요?)

Register or check course availability online.

(온라인으로 등록 및 수강신청이 가능한 지 알아 보세요.)

Do you return the fee if I cancel classes?

(클래스를 취소하면 수강료를 환불받을 수 있나요?)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