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인해 뭉친 스트레스 확 날려 보내”

22일, SV 한인회 주최 어버이 사랑 ‘효 잔치'

2백여 교민 참석해...푸짐한 선물도 받아

남중대 전 한인회장의 사회로 진행된 노래자랑대회 모습 (왼쪽 끝 박승남 회장)


실리콘밸리 한인회(회장 박승남, 이사장 김영식)는 ‘가정의 달 5월’을 맞이하여 지난 5월22일(토) 샌프란시스코 총영사관과 재외동포재단이 후원한 가운데 '어버이 사랑 효 잔치'를 2백여 교민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했다.

애초 규모 있는 행사를 계획했으나 코로나 팬데믹으로 방역 지침에 맞추어 한인회관 앞마당에서 진행해 아쉬움이 있었지만, 거의 모든참가자가 백신접종이 완료된 상태여서 매우 자연스러운 분위기에서 연주, 춤, 노래로 흥을 돋우는 즐거운 시간을 나누었다.

박승남 회장은 “그동안 코로나로 인한 뭉친 스트레스를 오늘 마음껏 푸시기를 바란다”는 인사의 말을 전했고< 한인회장과 체육회장을 역임하고 현재 정치력 신장위원회 신민호 회장과 산타클라라 한미노인 봉사회 정순자 회장의 축사가 있었다.

행사는 태권도 9단 그랜드 마스터 최창익 한인회 수석부회장이 시연한 호신술 시범 시작부터 손가락과 발차기로 송판을 깨는 장면에서는 환호의 박수가 터져 나왔다.

실리콘밸리 한인회 문화센터 프로그램에 포함된 키보드반, 합창단, 오케스트라 반이 차례로 그동안 연마한 연주 실력을 자랑했다.

대상에 김송자씨

하이라이트는 남중대 전 한인회장의 사회로 진행된 노래자랑대회로 참가자들의 열창은 분위기를 고조시켜 즉석에서 사교댄스와 라인댄스 응원이 흥겹게 진행되기도 했다.

대상 수상자와 금상 수상자는 상금을 다시 한인회에 기부하여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번에 새러 제정된 특별상에는 90세의 나이에도 6.25 참전 국가유공자 미주총연합회 회장으로 봉사하시고 휠체어를 타시는 부인을 정성껏 돌보시어 귀감이 되시는 고도준 회장이 원앙상을, 한미노인봉사회 회장으로 지역사회를 위해 헌신하신 한경림(86세) 전 회장이 공로상을 각각 수상하셨다. 참석자들은 맛있는 도시락과 협찬받은 상품 한 가방씩 선물을 안고 돌아간 풍성한 ‘효 잔치’ 행사였다.팬데믹으로 지쳐있던 어르신들께즐거움을 선사한 의미 있는 행사였다.

*노래자랑 수상자 명단

대 상: 김송자 (미운 사랑)

금 상: 송경자 (여자의 일생), 최선희(나는 행복한 사람)

은 상: 김금자 (남겨진 자의 고독)

동 상: 주근숙(일소일소 일노일노)

인기상: 문상용(내 나이가 어때서)

(존칭생략)

<김동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