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선물?…의회 추가지원 막은 최후장애 해결 합의


21일 셧다운 앞두고 빠르면 20일 표결 통과시 매주 $ 600 경기부양금 지급 실업급여도 주당 $300 추가 지급

[뉴시스] 미 민주당과 공화당 의회 최고 지도자들 간에 19일 밤(현지시간) 늦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1조 달러 가까운 경제지원책 마련을 가로막아온 마지막 장애물이던 연준(FRB)의 비상권한 종료 여부를 둘러싼 합의가 이뤄져 빠르면 20일 표결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의 한 보좌관은 이날 밤 늦게 합의가 이뤄졌으며 20일 공개될 타협안 문구에 대한 최종 수정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고 전했다. 공화당의 팻 투미 상원의원은 이달 말로 종료되는 연준의 비상 대출 권한을 민주당이 연장하지 못하도록 반대해 왔다. 그러나 민주당은 연준의 비상대출 권한이 종료되면 차기 바이든 행정부의 손이 묶일 것이라고 반발하면서 이 문제는 의회 내 경제지원책 합의를 가로막는 마지막 장애물이 돼 왔다. 이에 대해 어떤 합의가 이뤄졌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새 경제지원책이 마련되면 미국민들에게 큰 선물이 될 것이다. 경제지원책이 마련되면 심각한 타격을 입은 기업에 대한 새 보조금이 지급되고, 퇴출 위기에 처한 사업자나 임대인들에 게 매주 600달러의 직접 경기부양금을 지급하고 매주 300달러의 추가 실업급여를 지급하게 될 것이다. 척 슈머 상원 민주당 원내대표는 상·하원 모두 20일 추가 경제지원 법안을 표결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미 정부는 21일 0시부터 셧다운에 들어갈 위기에 처해 있다.

1Steve Chang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