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사퇴 압박 커져…공화 상원의원 "대통령 선동 탄핵 대상"

민주 하원의원들 공동 작성한 탄핵안에 200여명 서명


[뉴시스] 미국 연방의회가 극단적인 시위대에 점령을 당한 초유의 사건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한 사퇴 압력이 거세지고 있다.

민주당은 물론이고 공화당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사퇴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흘러 나오고 있다.

공화당 소속 팻 투미(펜실베이니아) 상원의원은 9일(현지시간)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트럼프) 대통령이 탄핵의 대상이 될 수 있는 선동 행위를 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다만 투미 상원의원은 하원의 탄핵 소추안 발의로 트럼프 탄핵 재판이 상원에서 열릴 경우 이에 찬성할지 답할 수 없다고 말했다.

투미 상원의원은 "트럼프의 행위는 그가 대통령으로서 업무를 계속 수행하기에 부적절하게 만들었다"면서도 대통령 임기가 10일 정도 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탄핵안이 의회를 통과할 수 있을지 불투명하다고 밝혔다.

상원 은행위원회 공화당 간사인 투미 상원의원은 2022년 말 임기가 종료되면 의원직에서 물러난 뒤 민간 분야로 돌아갈 예정이다.

리사 머코우스키(공화·알래스카) 상원의원도 지난 8일 앵커리지 데일리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트럼프가 사퇴하길 원한다. 그는 충분히 피해를 입혔다"고 말했다.

벤 새스 상원의원(공화·네브래스카)은 "트럼프 대통령은 헌법을 보호하고 수호할 것이라고 미국 국민에게 맹세했다. 그는 이에 반하는 행동을 했다"며 "하원이 탄핵 절차를 시작한다면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민주당 하원의원들이 공동으로 작성한 트럼프 대통령 탄핵안에 의원 200여 명이 서명했다고 한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사임하지 않으면 탄핵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