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우치 "인종차별로 흑인·히스패닉 등에 건강 불균형 초래

[뉴시스] 유세진 기자 = 미국의 코로나19 대응을 주도하고 있는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16일 "인종차별의 부인할 수 없는 영향으로 인해 코로나19 대유행 기간 동안 특히 아프리카계 미국인, 히스패닉계, 아메리카 원주민들에게 해로운, 용납할 수 없는 건강 불균형이 초래됐다고 말했다. 파우치 박사는 이날 워싱턴에서 웹캐스트를 통해 애틀랜타의 에머리 대학 졸업생들에게 "코로나19는 우리(미국) 사회의 실패를 부각시켰다"고 말했다. 파우치는 소수 그룹에 소속된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19에 노출될 수 있는 필수적인 직업에 종사하고 있다면서, 그들은 고혈압, 만성 폐질환, 당뇨병, 비만 같은 의학적 조건 때문에 노출됐을 때 코로나19에 감염될 가능성이 더 높다고 말했다. 그는 "이러한 여러 질환들 가운데 인종적 결정 요소로 발생하는 것은 거의 없다"면서 "거의 모든 것은 일부 유색 인종들이 태어날 때부터 적절한 식이요법이나 건강관리에의 접근과 같은, 우리 사회가 인종 차별과 관련해 안고 있는 부인할 수 없는 영향으로 인해 불리한 조건에 처하는 등 건강의 사회적 결정 요인과 관련이 있다"고 덧붙였다. 파우치는 사회적 잘못을 바로잡는 데는 수십 년이 걸릴 것이라며 졸업생들에게 이를 해결하기 위한 노력에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