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데믹으로 여성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졌다”

코윈, '여성 리더 차세대 역량 강화' 세미나


SF 코인(회장 박성희)은 지난 12일 '여성 리더 및 차세대 역량 강화' 세미나 시리즈를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이날 세미나의 강사는 이상백 전 벡텔 부사장으로 코비드-19가 부른 뉴노멀 시대에 기대되는 여성의 역할과 그 중요성을 주제로 팬데믹으로 인한 사회, 경제, 교육 등의 변화로 인한 재택근무, 대학입시 제도, 비대면 모임, 소비문화에 대해 강의했다.이상백 강사는 "재택근무와 온라인 수업으로 가족이 함께하는 시간이 많은 반면 급격한 교육제도 변화와 환경이 바뀌어 엄마의 역할이 중요해졌다"며 "팬데믹으로 사회적 고립, 육아 등 책임의 증가로 스트레스 우울증 발생이 많으나 여성의 지혜와 사랑으로 자신의 정신건강과 행복을 지키는 것 역시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어려운 상황에 고민하기보다는 나의 사명이 무엇인가 생각하고, 여성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지금 멀티플레이어가 되어 여성 지도자로서 사명을 완수하고 차세대 리더를 육성하기를 바란다" 격려했다.  강연 후 질의응답과 샌프란시스코 외 지역 회원들의 인사 교환 시간을 가졌다.  이날 강연에는 코윈 SF지회 회원, 오영은 코윈 초대 담당관, 송성희 숙대 동문회장, 조종애 평통수석부회장, 김영미 월넛크릭 한국학교 교장, 김선미 중국 칭다오 평통 부회장 외 46명이 참여했다.

<김동열 기자 정리>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