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들과 단결해 커뮤니티에 질 좋은 봉사” 다짐

5일, ‘SF스페셜 콰이어 라이온스 클럽' 창립식


창립식 직후 전체 참석자가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앞 줄 중앙이 강승구 초대 회장)


지난 6월 5일 '샌프란시스코 스페셜 콰이어 라이온스 클럽' 창립식이 SF한인회관에서 개최됐다.

이날 창립식에는 60여 명이 참석해 지역 커뮤니티를 위한 새로운 봉사에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정혜란, 쟈니 강 씨의 공동 사회로 진행된 창립식에는 지역 총재인 페니 추, 제2 부총재 존 후이, 사무총장 이반 칸톨라, 스폰서쉽 클럽인 샌프란시스코 한미라이온스 클럽 김경환 회장 등이 자리를 함께해 기대를 더 했다.

강승구 초대 회장은 "이 세계에서 가장 큰 봉사단체의 라이온스 클럽의 한 챕터의 초대 회장으로 봉사하게 돼 영광스럽다"며 "저희 라이온스 클럽의 회원들과 단결해 커뮤니티에 질 좋은 봉사를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취임사에서 밝혔다.

페니 추 지역 총재와 한미라이온스 클럽 김경환 회장은 축사를 통해 출범하는 샌프란시스코 스페셜 콰이어 클럽을 격려했다. 또한 벨, 의사봉 등을 선물로 전하며 축하했다.

창립식에 참석한 샌프란시스코 스페셜 콰이어 라이온스 클럽 회원 30명은 지역 총재로부터 회원 증서와 창립회원 뺏지를 받았다.

임원진은 ▲회장 강승구 ▲제1부 회장 심선옥 ▲제2부 회장 미셸 서 ▲사무총장 정혜란 등이다. <김동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