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의습격 때 대피했던 의원 2명 확진…'슈퍼전파' 시작되나

"당시 공화당 의원들 마스크 착용 거부" "노마스크 의원, 의회서 쫓아내야" 격분 CDC "의원 지역구로 이동, 슈퍼전파 위험"


[뉴시스] 지난 6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워싱턴 의회에 습격했을 때 의회 내 회의장에 동료들과 함께 대피했던 의원들 사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명이나 나왔다.

12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민주당 소속인 프라밀라 자야팔 하원의원은 이날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판정을 받았다며, 격리 당시 회의장에서 마스크 착용을 거부한 공화당 의원들을 비난했다.

그는 "정말 많은 공화당 의원들이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과 바이러스를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는다. 그들은 주변의 모든 사람들을 위기에 빠뜨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자야팔 의원은 "다수 공화당 의원들은 여전히 코로나19 예방 조처 준수를 거부하고 있으며, 많은 사람들이 격리된 회의장에서도 빌어먹을 마스크 착용조차 거부했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이날 함께 회의장에 있었던 민주당 소속 보니 왓슨 콜먼 하원의원 역시 전날인 1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콜먼 의원실은 보도자료를 통해 "당시 격리됐던 의원 중 다수는 마스크를 착용하라는 지시를 무시했다"며 "당시 콜먼 의원이 코로나19에 노출됐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이어 당시 마스크 착용을 거부한 이들을 의회에서 내쫓아야 한다며 "농담이 아니다. 우리의 생명과 생계가 위험에 처했다. 이들의 이기적인 어리석음 때문에 우리의 생명을 위험에 빠뜨린 데에 전적인 책임을 부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미 의사당 의료진인 브라이언 모나한은 의원을 포함한 의사당 직원들에 이메일을 보내 6일 습격 당시 코로나19 노출 가능성을 강조하며, 전원 검사를 받을 것을 촉구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로버트 레드필드 국장도 의회 습격 사태가 또 다른 코로나19 급증이 시작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시위 이후 (의회) 관계자들이 자동차, 기차, 비행기를 타고 미 전역에 있는 자신의 지역구로 갔다"며 "정말 큰 확산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