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중 지역 실업들과 동포들을 위한 행사 계획하고 있다”

지난 7일, 새크라멘토 기독실업인 협회 간담회 개최


새크라멘토 기독 실업인 협회는 협회 발전을 위한 간담회와 신앙모임을 가졌다(왼쪽부터 강현진, 이윤구, 최계영, 강승태, 신승수, 김소연, 홍혜정 / 직함 및 존칭생략)

새크라멘토 기독 실업인 협회(CBMC, 협회장 최계영)는 성경공부를 겸한 간담회를 지난 7일 오후 12시 블루 하우스에서 북가주 연합회강승태 회장, 신승수 고문, 새크라멘토 한인회 조현포 회장, 이윤구 전회장과 새크라멘토 협회 홍혜정 총무, 김용원 회원, 김소연 회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 다. 최계영 새크라멘토 협회장은 참석자들에게 지역 실업인들의 활동과 본회의 발전을 위한 계획을 설명하며 "현재 팬더믹으로 인해 많은어려움이 있지만 협회 발전을 위한 방을 마련해 다시한번 도약하고 발전 시키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새크라멘토 기독 실업인 협회는10월 중 새크라멘토 협회가 주최가 되어 지역 실업들과 동포들을 위한 행사를 계획하고 있다고 알리며 지역 동포들의 관심과 참여를 요청했다. 조현포 한인회장은 현재 새크라멘토 지역 한인분포와 실업인들의 현황, 앞으로 활동상황, 실업인들의 화합과 단결을 위한 계획 등을 설명했다. 조 회장은 "한인 실업인들도 다른 소수민족들의 사업 성공 모델을 도입해 상호 협동하는 조직이 될 수 있도록 한인회 차원에서 연구해 보겠다"고 말했다.

강승태 북가주 협의회장은 "전세계가 코로나 팬데믹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속에서도 기독교인들의 투철한 사명의식으로 한인 실업인들은 하나님의 뜻에 순종하며 각자 맡은 임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며, "’종교나 종파를 떠나 비지니스 세계에 하나님의 나라가 임하게 하자는 사명을 갖고 열심히 해나간다’면 하나님의 충만한 축복이 나타날 것"이라고 말하며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며 열심히 사역해줄것을 부탁했다. 이후 참석자들은 CBMC 월요 만나 '질투의 파괴력'을 함께 나누며 자유 토론의 시간을 가졌다.

새크라멘토 기독 실업인 협회는 지난 2013년도에 창립했으며 현재도 매주 화요일 오전 7시 화상으로 모임을 갖고 세상의 지혜가 아닌하나님이 주신 지혜로 사업체를 이끌어 나가는 훈련을 하고 있다. 모임을 함께 하고 싶은 사람은 홍혜정 총무(209-993-1523)으로 문의하면 된다. <제공: 새크라멘토 기독 실업인 협회/강현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