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달러 주고 맞았는데…화이자 코로나19 '가짜' 백신 적발

멕시코·폴란드서 처음 적발

[뉴시스] 제약사 화이자의 가짜 코로나19 백신이 발견됐다. 세계적으로 백신 공급이 불안정하자 이를 이용한 사기 사건이 잇따르고 있다. 21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화이자는 이날 멕시코와 폴란드에서 독일 바이오엔테크와 공동 개발한 자사 코로나19 백신 위조 사례가 처음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화이자에 따르면 멕시코 경찰은 지난 2월 초 가짜 백신을 투여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 누에보레온주의 한 병원을 급습했다. 경찰은 관계자 6명을 구금했다. 이 병원에서 약 80명의 사람들이 1회 접종 약 1000달러에 가짜 백신을 맞았다. 신체적 피해는 없었다. 화이자는 특수 빛과 현미경 분석 등을 통해 가짜 백신임을 확인했다. 증류수를 대신 투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폴란드에서는 당국이 한 남성의 아파트에서 화이자 위조 백신을 압수했다. 이 가짜 백신은 아무도 접종 받지 않았다. 화이자의 라벨이 붙은 백신 병 안에는 백신 대신 주름 방지에 사용되는 히알루론산이 들어있었다. 코로나19 감염 확산이 확산하며 가짜 백신을 이용한 사기 사건이 잇따르고 있다.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에 따르면 중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은 지난달 제조공장 등에서 수 천개의 가짜 코로나19 백신을 압수했다. 관련된 수십명을 체포했다. 멕시코는 온두라스로 향하는 전용기에서 스푸트니크 백신 6000개도 조사하고 있다. 아직 당국은 '진품' 여부는 결정하지 못했다. 레브 쿠비악 화이자 글로벌 보안 책임자는 앞으로 백신 위조가 악화할 것이라면서 "지금은 소비자들이 쉽게 속는다"고 우려했다. "그들은 간절히 백신을 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