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풍(痛風)


(아플痛 바람風) {바람만 스쳐도 아픈 통증}

통풍이란 무엇인가?

통풍은 가장 고통스러운 형태의 관절염에 속합니다. 이 병은 몸 안에 요산이 과다 축적되면 발생합니다. 요산의 과다축적은 다음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1. 관절 흔히 엄지발가락에 날카로운 요산 결정

2. 신장의 요산 결정에 의한 신장 결석.

3. 침착피부 밑에 덩어리 같이 생긴 요산의 침착(통풍 결절이라 부름)

많은 사람들의 경우 통풍의 첫 번째 발작은 엄지발가락에서 발생합니다. 그 발가락은 매우 아프고 빨갛게 되며 열이 나고 붓게 됩니다. 통풍은 다음과 같은 증상이 나타납니다.

-통증부기

-붉어짐

-발열

-관절의 뻣뻣함

엄지발가락 외에도, 통풍은 발등, 발목, 발뒤꿈치, 무릎, 손목, 손가락, 팔꿈치 등에도 나타납니다.

통풍 발작은 스트레스가 심할 때, 알코올, 약물 또는 다른 병에 의해 유발될 수 있습니다. 조기 발작은 치료가 없더라도 대개 3일에서 10일 이내에 낫게 됩니다. 다음 번 발작은 수개월 또는 수 년 동안 발생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통풍의 발생원인

통풍의 발생요산은 단백질을 섭취하면 분해가 되는 과정에 푸린이라는 세포핵에 함유된 핵산 (DNA/RNA)성분 중 하나인 퓨린체가 분해되어 생기는 최종 대사산물입니다(단백질의 노폐물).

이것이 많이 생산되어 신장에서 배출이 안 되면 혈액 속에 떠다니며 온도에 민감하기에 차가운 다리, 팔, 무릎, 발가락 등에 쌓이면 통풍이 원인이 되며 요로를 통해 배설이 안 되면 결정체가 되어 요로결석도 되며 혈관의 통로를 막아 가슴흉통, 옆구리 통증, 복부 팽창감 증의 증상도 보이며, 그것이 관절 등에 쌓이면 곧 통풍성 관절염이 됩니다.

간이 좋으면 이 찌꺼기를 해독하여 요산의 수치를 떨어뜨리지만 거의 요산이 많은 분은 임상으론 간 기능이 떨어져 피로하고 온몸이 마디마디 아프며 생체의 리듬이 정화되는 새벽에 통증이 더욱 발생하게 됩니다.

요산이 혈액 속에 많이 떠다니면 혈액이 산화가 되어 각 세포들이 깨끗한 피를 공급받지 못하게되어 부스럼이나 발진 등으로 나타납니다. 결국 통풍은 몸 안에 요산이 너무 많이 쌓이는 것이 그 원인입니다.

통풍과 신장관계

몸 안에 요산이 많으면 신장에도 요산이 쌓이게 되는데, 요산이 많이 쌓일수록 신장 기능이 떨어지게 됩니다. 또 신장 기능이 떨어지면 요산을 배출하는 능력이 떨어져서 몸 안에 요산이 더 많아지게 되는 악순환이 반복됩니다. 결국 요산이 몸속에 축적되는 이유는 신장의 기능이 떨어져 신장이 제 역할을 다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四. 통풍의 치료

통풍의 치료는 이 요산을 잘 조절하면 됩니다. 요산이 정상적으로 나오게 되면 치료는 필요하지 않지만 요산이 지속적으로 높은 상태로 유지가 되면 관절염, 결석, 신장질환이 발생할 위험이 높습니다. 가끔 혈중 요산 수치가 너무 높은 경우 증상이 없더라도 치료를 하기도 합니다.

사랑의 한의원에서는 두 가지의 원리로 치료를 합니다.

1. 어혈(瘀血)치료

어혈치료는 두 가지의 목적을 가지고 있습니다.

첫째: 몸속에 들어있는 어혈들을 {전체 혈액중 약 30%) 제거하여 새로운 혈액을 공급 하게 하는 것과

둘째: 신장 주변에 있는 어혈들을 제거하여 (약해진 신장을 정상으로 회복} 신장에서 피를 깨끗하게 정화(淨化) 하여 피 속에 들어있는 불순물(不純物)들을 소변으로 배출하게 하는 치료입니다.

신장(腎臟)이 나쁘면 100 가지이상의 질병이 동시에 생길 수 있고 신장(腎臟)이 좋으면 100 가지이상 들었던 질병도 동시에 치료가 됩니다. 통풍도 피를 맑게 하여 몸속의 요산을 제거해 주면 근본적인 치료를 할 수 있습니다.

2. 약물(藥物)치료

약물치료는 3 개월 이상 복용해야 합니다.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