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대 4대 학생 위한 차세대 한인 교사 발굴 시급


연수회에 참석한 장동구 이사장(뒤줄 왼쪽에서 두번째)과 최미영 총회장(뒤줄 오른쪽에서 첫번째)

워싱턴 DC 양일 간, 차세대 맞춤형 위크숍 연수회

교사 역량 강화 노력 재미한국학교협의회(총회장: 최미영)는 지난 1월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된 1차 차세대 교사 워크숍에 이어 10월31일과 11월 1일 양일에 걸쳐 워싱턴 DC에서2차 차세대 교사 워크숍을 개최하였다. 워싱턴 지역을 비롯하여 뉴욕, 뉴저지, 펜실베이니아, 조지아, 노스캐롤라이나, 콜로라도, 인디애나 주 등지에서 40명의 차세대교사들이 참석하여 한국학교에서 근무하는 차세대 교사의 역량 강화와 네트워크 형성을 위한 시간을 가졌다.

최미영 총회장은 “현재 미국에서 한국학교 학생은 2세대에서 3세와 4세로 넘어가고 있고 이들을 더 잘 이해할 수 있는 차세대 교사의 발굴이 시급하다”고 하며 “이를 위해 앞으로 차세대 교사를 위한 맞춤형 연수회가 지역마다 더욱 강화되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연수회에서 차세대 교사들이 가장 유익했다고 말한 내용은 선배 차세대 교사의 메시지와 그들 간의 네트워킹이었고, 아쉬웠던 점은 시간이 조금 부족했다는 것이었다. 서로 비슷한 상황의 선생님들이 토론과 발표를 하는 라운드테이블을 통해 여러 가지 문제점을 함께 나누고 그 해답을 찾아 나갔다는 점에 높은 평가를 하였다. 그 동안 막연하게 느껴왔던 한국학교 교사로서의 어려움이 자신만의 문제가 아닌 그 자리에 모인 모든 한국학교 교사들의 공통적인 현실임을 깨닫고 일선에서 직접 뛰는 생생한 체험을 나누는 것이 서로의 삶을 돌아보는 터닝포인트가 되었다고 하였다. 차세대 교사들의 열정과 비전을 지켜보며 NAKS 장동구 이사장과 최미영 총회장을 비롯한 임원들은 감동과 보람을 느꼈다. 오영훈 재외동포재단 주재관은 시종일관 자리를 함께 하며 차세대 교사들의 현 상황과 필요를 파악하여 실질적인 정책수립을 통한 지원을 약속했다.

재미한국학교협의회는 앞으로도 연령, 경력, 세대에 맞는 맞춤형 연수회를 개최하여 교사들의 역량 강화를 위해 노력함으로써 차세대 학생들의 바른 정체성 교육에 앞장서려고 한다.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