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다카 프로그램(청소년추방유예법안) 적극 협력해 나갈 것


한동만 총영사, 마이클 C. 바버 주교 면담

주 샌프란시스코 한동만 총영사는 지난 9일 오전 11시 30분 오클랜드 소재 디오세스 오브 오클랜드 성당 주교실에서 마이클 C. 바버(Bishop Michael C. Barber)주교와 약 30분간 면담하였다. 면담을 통해 한동만 총영사와 마이클 주교는 다카프로그램(DACA Program : Deferred Action for Childhood Arrivals / 청소년추방유예조치)와 테러로 인한 비자제한문제에 대하여 논의하였다. 아울러 한국 등 소수민족 편의 및 정착문제, 한인동포 권익신장에도 적극 협력해 갈 것이라고 말하였다. 또한, 한동만 총영사는 다카 프로그램과 관련해서 각 단체 및 종교단체에서 협력을 하고 있으며, 추방유예조치로 불이익을 받지않도록 전문직 비자문제등 관련 현안을 가지고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특별히 마이클 주교의 부친이신 아드레이 바버(Adlai Barber/작고)씨는 한국전 참전용사였으며, 한동만 총영사는 가까운 시일 내에 평화의 사도 메달 증정의사를 전달하였다. 금일 면담에는 김옥련 이스트베이 한미노인봉사회장도 참석하였다.

좌측부터 한동만 총영사, 마이클 주교, 김옥련 회장, 이용석 동포영사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