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미주총연 북한의 4차 핵실험 규탄


미국의 강력한 대북제재 법안 촉구

미주한인회총연합회(회장:이정순)는 북한의 4차 핵실험을 규탄하면서 미국이 강력한 대북제재 법안을 조속히 마련해 줄 것을 요청하는 청원서를 1.11 연방 상하원 의원 535명 전원에게 송부하였다.

미주총연은 청원서에서 북한의 금번 핵실험과 작년 12월 잠수함발사 유도미사일(SLBM) 실험은 UN 안보리 결의안을 명백이 위반한 것이라고 비판하면서, 북핵문제의 심각성을 고려시 이란 제재법보다 강력한 제재법을 조기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북한과 거래하는 중국을 포함한 제3국 기업과 개인에 대한 미국 금융당국의 제재를 가능케 하는 '세컨드리 보이코트'(secondary boycott) 조항을 포함시키고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한편, 뉴욕 체류 북한 외교관들을 추방할 것을 촉구하였다.

현재 하원에는 작년 2월 에드 로이스 의원(캘리포니아, 공화)이 발의한 대북제재법안(HR757)이, 상원에는 로버트 메넨데즈(뉴저지, 민주), 코리 가드너(콜로라도,공화), 마르코 루비오(플로리다,공화) 의원 등이 발의한 3건의 유사한 법안이 계류되어 있다. 작년부터 미주총연, 민주평통, 한인회 등 교민단체들이 중심이 되어 HR 757 통과활동을 펼쳐왔는데 금번 핵실험 이후 백악관과 여야 지도부, 대선후보들이 모두 북한에 대해 강력한 제재조치를 취해야 한다는데 공감하고 있어 의회 조기통과에 힘을 받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동포사회에서는 1.6 북한의 핵실험 이후 각지역 한인회, 평통협의회 등 여러단체들이 나서서 규탄성명서 채택 및 의원앞 편지보내기, 중국공관 방문 북한제재 동참촉구운동 등을 벌이고 있다. 이정순 미주총연 회장은 그동안 HR 757 통과운동에 적극 참여해 온 교민들에게 고마움을 표시하면서 조국이 어려움에 처해있는 지금 동포사회가 단합하여 미국이 제재법을 조기에 통과시키고 한미양국이 더욱 긴밀히 협력하도록 하는데 앞장서 줄 것을 당부하였다.

<제공: 미주한인회총연합회>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