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방 미용침


피부의 구조

♣ 피부는 인체의 제 1방어선으로 신체 표면을 완전히 덮고 있는 가장 큰 기관으로 바깥

층에서부터 크게 표피, 진피, 피하조직(subcutaneous tissue)의 독특한 3개 층으로 나누 어지고, 부속기관으로 털, 피지선, 땀샘(에크린선),모세혈관 등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피부의 기능 : 피부의 기능은 다음의 여섯 가지로 나눌 수 있습니다.

① 보호작용(保護作用 protect action) :

② 감각ㆍ지각작용(知覺作用sensory action) :

③ 배설 및 분비작용(excretory or sensory action) :

④ 체온조절작용(heat regulation action) :

⑤ 호흡작용 :

⑥ 비타민 D의 생산 및 흡수 :

미용침이란?

① 미용침의 역사

한방 미용성형의 요체는 미용 침으로 인체의 자생력을 유도하여 자연치유를 하게 하는

것이 핵심이며 이것은 황제내경 영추나 마왕퇴 {馬王堆} 의 의서에 나오는 소조 {塑造}(자락을 이용한 타침를) 용어를 현대용어로 바꾼 것입니다.

영추구침 십이원 소문침해 / 소문조경론 / 천금방 / 침구 대성에 보면 자침하여 방혈을 하면 경맥이 소통되고 기혈이 조화됨을 알 수 있는데 이것을 현대 의학적인 시각으로 보면 인체의 몸 안에 노폐물과 독소가 가득한 곳을 방혈함으로서 몸 안의 독소가 제거되고 미세 순환을 가져온다는 말입니다.

한방 미용성형 은 어혈을 제거하고 혈을 신생케 하며 활성산소를 배출하고 큰 지방세포를 파괴하여 작은 세포로 변화시켜 비만 치료는 물론 특히 얼굴에 큰 영향을 미칩니다. 또한 콜라겐이나 엘라스틴의 배출을 유도 합니다.

② 방혈의 유익

방혈을 하는 것은 어혈을 방출하고 모세 혈관의 자율성을 증강시키며 교류를 증가시켜 신체의 물질이 시기 적절하게 보충되는 동시에 불필요한 것을 혈액 순환 중에 제거 되도록 하는데 유익한 역할을 하며 또 한편 모세혈관 벽의 신경을 자극하여 모세 혈관의 조절작용을 증강 시키고 미세 순환 (세동맥 모세혈관 세정맥 모세 림프관) 등의 순환기능을 간접적으로 개선하여 장부조직의 기능을 개선합니다.

미용침은 이러한 현상들을 응용하고 기술적인 부분을 보강하여 한방미용 성형을 개발하게 된 것입니다.

한방 미용성형은 오직 침으로만 치료하며 인체의 자생력을 이용한 부작용이 전혀 없는 성형의술

입니다. 미용침은 사기가 피부로 침투되어 찌그러지고 변형되어 악성세포로 변한 세포를 제거하고 정상세포를 만들어 주는데 도움을 줍니다.

미용 침의 특징

1. 부작용이 없다

2. 비 약물성 치료다

3. 총체적인 Needle 치료요법이다. {미용, 질환, 비만, 예방}

4. 노폐물을 방출시킨다.

5. 활성산소 {Free Radical} 등 독소를 배출시킨다. {Needle을 통해 직접 혈액 순환 중에

6. 수술 없이 즉시 효과가 나타나는 기술이다.

7. 미용 성형의 많은 분야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

8. 경맥과 근육을 자극하여 오장육부의 기능을 개선한다.

9 피부노화 방지와 아름다움과 젊음을 되돌린다.

10. 기와 혈을 정상적으로 순행케 하여 질병과 비만을 예방한다.

11. 자연 치료법이다. 자생력과 면역력을 회복하고 강화한다.

12. 변형된 골격을 정상화 시킨다.

13. 물리적 구조를 자유롭게 한다.

14. 그 효능이 즉시 나타나며 눈으로 확인이 됩니다.

미용 침의 목적

미용침의 목적은 피부와 근육 지방의 상태와 활성산소를 배출하고 지방세포를 분해하며

막힌 기를 트는데 있으며 얼굴의 근육과 피하지방의 움직임으로 얼굴의 형을 바꾸고 각종주름, 여드름, 八字주름, 얼굴의 이상변형, 약물후유증, 수술 후유증, 화상후유증, 중풍후유증, 교통사 고 후유증, 흉터 등 얼굴부위의 모든 이상을 치료합니다.

한방성형에 관심이나 궁금하신 분은 사랑의 한방의원 916-917-5565 / 562-455-0802 로 연락 주십시오. 감사 합니다.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