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용수 할머니 인권 ‘공로상’ 수상


지난17일, 가주 상원 의장 대행 수여

일본 강제 동원 성노예 피해자(위안부) 이용수 할머니가 지난 16일 저녁 새크라멘토 한인사회 관계자들과 간담회 갖고 자신의 과거 참혹했던 경험을 함께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서 케빈 드 레온 캘리포니아주(가주) 상원의장 대행은 지난 17일 제2차 세계대전 중 일본군에 강제로 끌려가 위안부 생활을 했던 이용수 할머니(88)에게 세계여성인권운동의 공로를 인정해 ’공로상’ 수여했다. 이 할머니는 수상 직후 "한일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합의했지만, 피해자들의 목소리가 하나도 들어가지 않았다"면서 "일본 정부는 이 반인륜 범죄에 대해 국가 책임을 인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 할머니는 오는 26일 다시 LA로 돌아가 가주한미포럼 후원의 밤에 참석할 예정이다.

사진: 이용수 할머니가 세계 여성 인권 운동을 위한 활동과 관련 17일 가주 상원 의장 공로상을 수상했다. 이날 시상식 직후 드 레온(오른쪽부터) 상원 의장 대행과 이용수 할머니, 김현정 가주한미포럼 사무국장이 한자리에 섰다.

<벤 박 케빈 드 레온 상원의장 대행 보좌관 페이스북>

이용수 할머니(앞줄 오른쪽에서 4번째)가 새크라멘토를 방문해 지역 한인 관계자들과 만남을 갖고 일제의 만행을 폭로했다. 간담회후 참석자들이 함께 했다.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