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북한 내 인권유린 지난 70여년간 지속되고 있다"


이정훈 인권대사, 4일 버클리대 강연에서 설명 국제사회 협력 강조

이정훈 인권대사는 4일 버클리대 강연에서 "세계역사상 가장 잔혹한 북한 3대세습정권의 인권유린이 지난 70여년간 지속되고 있다"며 "더 이상 이를 허용할 수 없다는 국제사회의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사는 "2015년 UN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 보고서와 총회 결의안이 북한 인권유린이 나찌의 유태인 학살에 버금가는 범죄이므로 책임자를 국제형사재판소( ICC) 에 회부할 것을 촉구했다"면서 "중국과 러시아가 안보리에서 거부권을 행사할 수 없도록 국제사회와 연대를 강화해 나갈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정은은 정권유지 수단으로서 내부적으로는 주민탄압과 공개처형, 강제노동수용소구금, 내부 도전세력 말살 등 인권유린을 자행하고, 외부적으로는 핵개발을 통해 미국으로부터 체제를 보장받으려 하고 있으므로 ‘3대 독재정권-인권유린-핵개발’은 분리될 수 없는 사안이라고 평가했다.

그리고 한국의 북한인권법이 11년만에 제정된 것은 모두 반성해야 할 일이지만, 연간 2500만불의 인권활동예산 책정, 인권유린 기록보관소 설치, 북한인권대사 지명 등으로 통일을 앞당기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정훈 대사(54)는 이동원 전 외무부장관의 아들이며, 캠브리지대에서 박사학위 취득후 현재 연세대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버클리대 북한인권 증진활동 서클 LiNK(대표:송혜진)가 주최한 이날 강연은 학생, NGO 관계자, 시민등 70여명이 참석하여 성황을 이뤘으며, 정승덕 평통협의회장 등 임원 10여명은 강연 후 만찬모임을 가지고 북한인권 증진을 위한 평통 차원의 활동계획에 대해 협의했다. (민주평통 샌프란시스코협의회 제공)

사진: 강연후 SF평통위원들과 사진 촬영(앞줄 왼쪽 부터 4번째가 김옥련 이스트베이 노인 봉사회 회장, 그 옆이 이정훈 인권대사, 정승덕 SF평통 회장)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