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이야기


소명과 사명

기독교인들은 목사님 설교중에 늘 듣는 이야기다. 우리가 기독교인이 된 것은 우리의 선택이 아니고 하나님의 부르심, 즉 소명을 받은 것이라고 한다. 그런데 소명을 받으면 반드시 주어지는 것이 사명이다. 하나님은 소명후 주신 사명이라함은 단 한명의 영혼이라도 구원하는 땅 끝까지 전도를 의미한다.

이처럼 소명과 사명은 따로 떨어진 것이 아니고 하나라고 생각 할 수 있다. 그렇다면 종교를 떠나 우리의 인생도 소명과 사명, 즉 부르심과 해야 할 일이 있다. 특히 요사이 선거가 끝난후 한국 정치인들의 모습을 보면서 이들이 소명과 사명의식을 갖으면 얼마나 좋겠나 하고 생각 해 본다. 제발 국민을 선거 때 처럼 무섭게 알아야 한다.

버린다는 것과 비운다는 것

과거 한국이 어렵고 못 살때는 아끼고 잘 보관 하는 것이 미덕인 시대가 있었다. 그래서 나이가 지긋한 시대의 사람들은 아직도 근검 절약을 최고의 미덕으로 생각 했다. 그러나 이제 세월이 바뀌고 물자가 풍족 하다보니 잘 버리는 것도 중요 해 졌다.

일본에서는 집안 정리를 해주고 아까워서 버리지 못하는 물건들을 대신 버려주는 회사까지 등장 했다. 그리고 일본인이 저술한 집안 정리 즉 잘버리는 기술을 체계적으로 정리한 책이 인기다. 나도 요사이 집에서 안 쓰는 물건들을 열심 버리고 있다.

얼마나 개운 한지 모른다.

불가(佛家)에서는 욕심을 버리고 마음을 비우라고 한다. 물건 버리기 보다 더 어려운 것이 마음을 비우는 것이다. 그래서 나는 열심히 쓰지 않는 물건들을 버리면서 마음을 비우는 훈련읗 하고 있다. 독자 여러분들께서도 이제는 많이 버리세요. 그리고 버림과 비움에서 행복을 찾으세요.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