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문화회관 건립되면 한인사회 구심점”


이스트베이 노인봉사회 36주년 기념식

타 단체의 롤 모델로

이스트베이 한미노인봉사회(회장 김옥련 / 이하 노인봉사회) 창립 36주년 기념행사가 지난 23일 회관 강당에서 열렸다. 노인봉사 회원과 외부 초청인사등 200여명이 참석한 이날 기념식에 오클랜드 시 관계자와 지역 주류정치인들이 참석하여 36주년 생일을 축하했다. 노인봉사회 김옥련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지난 36년간 노인봉사회를 후원해준 동포 여러분들께 감사드리며 지역사회 염원사업인 EB문화센터 건립에 많은 관심과 후원을 바란다" 면서 “새로히 건립될 문화회관은 다음세대와 현 세대와 함께 어울리며 한국의 고유 문화와 전통을 이어가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SF총영사관의 이상렬 부총영사는 축사를 통해 "이스트베이 노인봉사회는 세대를 아우르는 사업으로 타 단체의 롤모델이 되고 있다"며 “문화회관이 미 주류사회로부터 많은 관심과 지원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노인봉사회 낭화식 이사장, 리비 샤프 오클랜드 시장과 랍 폰타 가주 하원의원 보좌관, 시 수퍼바이져등이 축사를 전했다. 노인봉사회는 회원들을 위한 봉사활동과 후원을 지속적으로 해온 김진관 내과의, 유병주 코리아나플라자 대표, 이승원 한의사, 송이웅 법무사(60명 시민권 시험 합격) 등에게 감사장을 전달했으며 수퍼바이저 키스 칼슨과 Tai Chi 강사 비숍 스캇 등 봉사자들에 대한 고마움도 표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배아람 비올리스트의 연주(곡명: 섬집아이)와 북가주 이화여대동창회 합창단(지휘 김지연)의 축하합창(문리버, 아리랑, 꽃구름 속에)도 함께해 축하분위기를 고조시켰다. 또한 클라리넷 we앙상블(팀 리더 김혜은 전도사)이 미국국가와 주하나님 지으신 모든 세계, 어메이징 그레이스, 고향의 봄을 연주해 행사를 더욱 빛냈다. 그 동안 노인봉사회는 3개월에 한번씩 순회영사를 갖고 있고, 노인회원들을 위해 점심 제공, 교통수단을 지원하고 있으며, 노인건강 강좌, 시민권시험 강좌 등을 시행하고 있다. 새로운 문화센터가 건립되면 한인 모든 세대의 구심점이 될 것으로 예상되며 남녀노소가 어우러지는 지역사회 명물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스트베이 한미노인봉사회 창립 36주년 기념행사에 앞서 국가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김옥련 회장(중앙 한복)이 후배들로 구성된 북가주 이화여대동창회 합창단과 함께 기념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