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한인사회 발전위해 희생한 어르신들께 감사”


지난7일, SF한인회 주최 어머니날 대성황

어버이 노래 반주에 맞추어 합창도

SF지역 한인회(회장 토마스 김)와 상항 한미노인회(회장 김관희)가 주최한 어버이날 행사가 지난 7일 한인회 강당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어버이의 깊은 은혜에 감사드리기 위해 마련된 이 날 행사에는 비가 오는 날씨에도 불구하고 1백20여 명의 어머니, 아버지들이 참석했다. 신임 주 SF총영사관의 신재현 총영사와 이성도 영사 그리고 SF 전 한인회장들, 6.25참전 유공자 친목회 손화규 회장, 실리콘밸리 한인회의 최경수 수석부회장과 김성우 부회장, SF민주평통 서순희 부회장 등 단체장 들이 참석하여 행사를 빛냈으며, 자원봉사자인 한인 학생(박태건, 진성희, 전우영, 김주윤)들이 참석한 어르신들에게 카네이션을 달아드렸다. 식전 행사로 상항 한미 노인 회원들과 신재호 총영사가 어버이 은혜(반주 장현수 지도교수), 내 나이가 어때서와 백세인생을 모두 합창하며 노래로 오늘의 마음을 전했다.

홍성호 수석부회장의 사회로 진행된 1부 행사에서

신재현 총영사는 "미주 전역에서도 수준 높고 모범적인 SF 한인사회를 일궈온 어르신들의 노력으로 우리 2세와3세들이 굳건히 뿌리를 내리고 살아가는 기틀이 마련 된 것에 감사드린다”면서 “총영사관도 한인들이 살아가시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문턱을 더 낮추고 섬기며 소통하는 자세로 일하겠다"고 축사를 했다.

김관희 상항 한미노인회장의 "뜻 깊은 자리를 마련해준 한인회 관계자들에게 감사드린다”며 “노인회도 한인사회가 발전하도록 기여하고 노력하겠다" 고 덧붙였다.

토마스 김 회장은 축사에서 "부모님의 소중함과 한인사회 발전을 위해 희생하신 이민 1세, 2세 어르신들의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한 후에 “오늘 하루 행사로 그 감사함을 보답할 수 없지만 정성을 담아 식사를 준비했으니 모든 근심 잊고 즐거운 시간을 갖기를 바란다." 라고 말했다.

SF시니어 한창단은 노래들로 어머니날의 은혜를 감사했다.

이날 신총영사는 장수하신 심호택 할아버지(100세)와 목미자 할머니 (90세)에게 특별상으로 건강과 행복을 상징하는 명아주 지팡이를 증정하여 많은 박수와 찬사를 받았다.

이어진 옹경일 댄스컴퍼니가 특별 축하공연으로 흥을 돋우었으며 앙코르를 받아 더욱 신명나는 춤을 선사했다.

이어서 이광호 부회장의 사회로 시작된 2부 행사는 식사와 함께 경품 추첨을 통해 많은 즐거움을 불러 일으켰고, 식사 후 노래 및 장기자랑 시간을 가졌다.

이날한인회에서 기증한 경품($950 상당)과 이광호 부회장이 기증한 경품($500 상당)을 나누며 늦은 시간까지 어르신들이 함께 즐거운 어버이날을 보냈다.

어르신들은 어버이날 행사를 통해 즐거운 시간과 맛있는 식사, 경품 등을 제공한 SF한인회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사진: 신재현 총영사는 장수하신 심호택 할아버지(100세)와 목미자 할머니 (90세)에게 특별상으로 건강과 행복을 상징하는 명아주 지팡이를 증정한 후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 부터 토마스 김 SF한인회장, 목미자 할머니(90세), 신재현 총영사, 심호택 할아버지(100세), 김관희 상항 노인회장)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