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 뭉클한 고향의 향수 전달 해


SF 매스터 코랄 자선 음악회 성황

샌프란시스코 매스터코랄(단장 정지선 / 지휘 조영빈, 반주 안영실)이 지난21일과 22일 양일간 ‘북방선교를 위한 가곡의 밤’ 자선 공연을 가졌다.

이번 공연은 리버모어 마라나타 비전교회와 마운틴 뷰 새누리교회에서 열렸는데 대부분의 좌석이 채워져 북방선교에 관한 한인사회의 관심과 후원을 체감할 수 있었다.

음악감독 조영빈 지휘자와 50여명의 단원들은 '내 맘의 강물', '나물 캐는 처녀', '보리밭' , '그리운 금강산'를 합창해 감동의 무대를 연출했으며 참석자들에게 가슴 뭉클한 고향의 향수를 선물했다.

이어서 솔로 강주원씨와 조아라씨는 'Die Mainacht'과 '무곡'을 열창하여 관객들의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이번 가곡의 밤에 특별출연한 '앙상블 아리 (음악감독 안진, 바리톤 강주원, 첼로 홍세라, 바이올린 송희근, 바이올린/비올라 이희정)'는 첼로와 바이올린의 청명한 음색으로 관객들에게 깊은 감동과 인상을 남겼다.

SF매스터코랄은 관객들의 앙코르연호에 '고향의 봄'을 관객들과 함께 합창을 했고 '참 좋으신 주님', '주기도문'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정지선 단장은 "선교를 목적으로 설립된 매스터코랄이 그 목적에 합당한 사역을 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면서 "북방선교를 돕는 것은 우리가 꼭 해야 할 사명이기도 하다”라고 말했다.

이번 자선음악회를 통해 얻어진 후원금은 크로스 선교회를 통하여 ‘사랑의 진료소 만들기’와 ‘사랑의 의약품 컨테이너’로 보내는 사역에 전액 기증하게 된다.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