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상의 6.25 같은 비극은 없어야 한다”


SF한인회, 제66주년 한국전쟁 기념식 성황

샌프란시스코 한인회(회장 토마스 김) 주최6.25 전쟁 발발 66주년 기념식이 지난달 25일 한인회관에서 홍성호 수석 부회장의 사회로 열렸다.

이날 기념식에는 6.25 참전 유공자회원들과 가족, 김관희 SF노인회장, 권욱순 SF평통 수석 부회장, 박양규 SF체육회장 등 지역 한인 100여명이 참석해 순국선열의 넋을 추모하고 “더 이상의 비극은 없어야 한다”는 유비무환을 강조했다.

토마스 김 SF한인회장은 기념사에서 “본국 인터넷에서 6.25를 고기 구워먹는 날로 생각하는 일부 잘못된 국민이 있음을 개탄하면서 오늘 6.25참전 국가유공자들의 희생과 노고가 없었다면 오늘날 대한민국 이라는 나라가 존재했겠냐?”며 “ 유비무환의 정신으로 지나간 비극의 날을 깊이 기억하고 또 이날의 정신을 되돌아보며 ‘더 이상 비극은 없어야 한다’는 교훈을 삼기 위해 행사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어서 샌프란시스코 지역 6.25 국가유공자회 손화규 회장은 “자신이 15세 때 참전한 6.25한국전쟁은 수백만의 사상자를 낸 동족상쟁의 비극”이라며 “앞으로 동족간 총부리를 겨누는 일이 다시 발생해서는 안 된다”며 “이런 비극을 저지하는 것이 바로 후세들이 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김관희 SF한미노인회장 역시 “총칼로 맞서는 전쟁은 오래전 끝났지만 남과 북은 지난 66년 동안 보이지 않는 전쟁을 계속하고 있다”며 “통일의 찬가를 부르는 날이 하루빨리 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참석자 전원이 열창하며 지난 66년 전 동족상쟁의 원흉 북한을 응징하는 ‘6.25노래(박두진 작사, 김동진 작곡)’를 힘차게 불렀다.

이어서 이태희 선생의 만세삼창이 있었다.

SF한인회 토마스 김회장은 이날 참전 용사들의 희생과 공로에 감사하는 마음이 담긴 감사패와 공로 메달을 손화규 회장과 김재영, 조춘섭 국가유공자에게 각각 전달했다.

SF시니어 합창단은 등대지기와 무궁화를 불러 6.25전쟁 국가 유공자를 위로 했다.

한편 장명숙 북가주 댄스협회장이 올해도 떡을 준비해 참석자들에게 제공했다.

지난달 25일 SF한인회 주최로 회관 대강당에서 열린 6.25 전쟁 발발 66주년 기념식에서 이태희 선생의 제청에 따라 힘차게 만세삼창을 부르고 있다.

토마스 김회장이 샌프란시스코 지역 6.25 국가유공자회 손화규 회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광호 부회장, 토마스 김회장, 6.25 국가유공자회 손화규 회장, 홍성호 수석 부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