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태권도 무도연합회 윌리엄 김 회장 일행 무주 방문


세계태권도 무도연합회 윌리엄 김 회장과 미국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주 발레호시 자매도시협의회 김영희 위원장, 캘리포니아 도로교통안전공단 라파엘 델라쿠루주 사장(세계태권도 무도연합회 부회장) 일행 22명이 14일 무주군을 방문했다.

이들 일행은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 참가와 함께 미국 발레호시 오스비 데이비스 발레호시 시장이 전하는 감사패와 친서를 직접 전달하기 위해 방문한 것으로, 무주군청에서 황정수 무주군수와 유송열 의장을 비롯한 무주군의회 의원들을 만나 담소를 나눴다.

발레호시 시장이 전한 친서에는 무주군과 문화, 교육, 사회, 경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정보를 교환하며 우호관계를 지속하고 싶다는 내용과 가까운 시일 내에 무주군 대표단을 발레호시에서 만나고 싶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황정수 군수는 “뜻밖의 귀한 손님들이 찾아와줘 감격스럽다”며 “이 자리를 통해 그동안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에 참가하며 태권도와 태권도원, 무주군에 관심 가져 주시고 무주군 학생태권도시범단원들이 시범 차 미국을 방문했을 때 보여주셨던 애정 어린 보살핌에도 감사를 전하게 돼 기쁘다”고 전했다.

황 군수는 이 자리에서 무주군 대표 특산품인 머루와인과 어린이들을 위한 태권도마블인형을 답례품으로 전달했다.

담소 후 윌리엄 김 회장 일행은 축제가 열리고 있는 설천면 호롱불 마을로 이동해 꽃마차 투어와 뗏목체험, 떡메치기, 자전거 타고 마을 투어 등을 즐겼으며, 앞으로 19일까지 무주군에 머물며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에 참가할 예정이다.

한편, 무주군은 지난 2010년 발레호시 시장이 무주군에서 개최된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에 방문한 이래로 발레호시와 지속적인 우호관계를 다져왔으며 지난해에는 무주군학생태권도시범단 일행이 샌프란스스코 한국의 날

과 발레호시의 초청을 받아 태권도시범을 펼치기도 했다.<제공 news one>

사진: 사진1,2,번, 세계태권도 무두연합회 윌리엄 김(왼쪽 두번째) 회장과 발레호시 자매도시연합회 김영희(오른쪽에서 두번째) 회장, 캘리포니아 도로 안전공단 라파엘 델라 쿠루즈 사장(왼쪽 첫번째) 일행 22명이 14일 전북 무주군을 방문해 황정수(가운데) 군수를 만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