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전용사들의 희생 소중히 기억하고 있습니다”


1일, S.F 한국전쟁 기념비 준공식 성대히 거행

3백50만 건축비 모금

한국전참전기념재단(KWMF, 회장: 쿠엔틴 콥/전직 판사) 주최 한국전쟁 기념비 준공식이1일 샌프란시스코 프리시디오 국립묘지에서 5백여명의 한미 6.25참전용사 및 가족, 한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총350만 달러 건축비와 재단 설립 6년여 만에 샌프란시스코의 상징인 금문교 서쪽에, 알카트라즈 감옥 북쪽에 위치한 프리시디오 국립공원에 준공된 한국전쟁 기념비는 14미터 길이 타원형으로 가운데 광장에는 커다란 나무와 함께 3m 높이의 검은 화강암 벽이 들어섰다. 한국이 있는 서쪽을 바라보는 이 벽에는 한국전쟁의 경과와 의미를 설명하고 자유를 지키기 위해 희생한 이들을 공적을 기리는 내용이 새겨졌다. 그 아래 주변에는 참전용사들, 가족들, 기부자들의 이름이 새겨진 조형물들과 벤치가 놓였다. 기념비 준공을 위해 개인으로는 도널드 레이드 $263,758, 김만종 $113,000, 스티븐 강 $100,000, 존 스티븐스 $86,193등 을 비롯해 많은 한인들이 후원했고, 대한민국 정부 보훈처가 $1,000,000, S.D. Bechtel, Jr. Foundation 비공개 후원금, 코렛재단 $250,000과 삼성그룹이 $150,000을 후원했다. 기념식에는 쿠엔틴콥회장과, 마이크 혼다 연방하원의원, 김만종부회장, 존 스티븐스사무총장, 안호영 주미대사, 최완근 국가보훈처 차장, 신재현 총영사, 낸시 백틀 프리시디오 공원관리국 이사장, 최완근 국가보훈처 차장, 토마스김 SF한인회장 등을 비롯하여 이근안 대한민국 재향군인회 미북서부 지회장, 민기식 6.25 참전 국가 유공자 미주 총 연합회장, 유재정 북가주 6.25참전국가유공자회장, 손화규 SF6.25참전국가유공자회장 등 애국단체장들이 참석했다. 한국전 당시 해병대 장교로 참전했던 맥클로스키 전 의원은 "(한국전은) 싸워야만 하는 전쟁이었고 내가 거기서 싸웠다는 것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스티븐스 전 대사는 한국전에 참전한 미국과 다른 나라의 군인들이 추구했던 이상은 아직 미완성이라며 "지속되는 평화를 만들고, 비핵화를 실현하고, 오래 고통을 겪고 있는 북한인들을 포함해 한반도의 모든 이들에게 진정한 안보와 기회를 주는 일이 남아 있다"고 말했다. 안호영 주미 대사는 "알지도 못하는 나라, 알지도 못하는 민족을 위해 미국인들이 싸우러 왔다"며 “참전용사들의 희생을 기억하고 소중히 여기면서 아직 해결되지 않은 과제들을 위해 새롭게 의지를 다지자”고 제안했다. 존 스티븐스(95세) 사무총장은 "한국전 참전기념비가 한국전에서 전투로 사망한 동료병사들을 기억하는 소중한 장소가 될 것"이라고 하면서 " 기념비 기금모금에 참여해준 모든 분들의 성원에 깊이 감사한다"고 말했다. 김 만종 부회장은 "전후 어려운 어린시절 미군이 건네 주었던 우유를 맛있게 먹었던 기억을 상기 시키며, 한국을 도왔던 수많은 미군들에게 깊이 보답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 만종 부회장은 지난 13년간 매년 6월 25일 샌프란시스코 그릴 레스토랑에서 미국 참전용사들과 그의 가족을 초청해 만찬을 제공해오고 있다. 이날 참석한 스콧 위너 샌프란시스코 시의원은 이 날을 한국전쟁 기념일로 선포하는 시의회 포고문을 재단 측에 전달했다. 기념식에 이어 주요 참석자들이 테이프커팅을 했고, 김만종 부회장은 행사에 참석한 전원에게 풍성한 한식 부페로 식사를 제공했다.

사진1: 한국전쟁 기념비

사진2: 데니 와이스저거 은퇴 군목이 아직도 돌아오지 않은 용사를 기다리고 있다는 기도를 하고 있다.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