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가주 세탁협회 위안부 기림비에 1만달러 전달


북가주 세탁협회(회장 오재봉)가 샌프란시스코에 세워질 소녀상 기림비를 위해 1만달러를 전달했다. 오재봉 회장은 "샌프란시스코 소녀상 기림비 건립은 한인 사회만의 주도가 아닌 타 커뮤니티가 함께 추진하는 일이기 때문에 한인사회의 참여가 꼭 필요하다"면서 "회원들의 요청과 자발적인 참여로 기금모금을 하게 됬다"고 말했다. 협회는 지난 18일 카톡방을 통해서 모금운동의 필요성을 설명한 후 모금을 시작했고, 모금을 시작한 지 이틀만인 19일 저녁까지 7천 달러의 기금이 조성됬다. 오회장은 "9월 11일까지 모금해서 1만불을 전달할 것이라고 김한일 대표에게 약속했다"면서 "기금 모금을 위해 노력하는 김한일 대표와 참여 단체들에게 감사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