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서울이야기


미국내 한인인구 현황

미국 연방 센서스국이 지난 9월 15일 발표한 전국 인구 현황에 의하면 한인 인구가 지난 4년동안 5%넘게 증가해 182만 2천명으로 집계되었다. 이중 혼혈 한인이 36만1천명이 되어 27.2%를 차지했다. 즉 한인4명 중 1명은 혼혈이라는 통계다.

우리는 재미동포 숫자가 250만명이라고 하는데 통계 조사 불참자와 불법체류자까지 합치면 거의 250만 숫자가 나올 수도 있다.

칼리포니아주에는 54만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동부 지역에도 약 55만명이 살고 있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인천광역시 인구가 300만명이고 대구 광역시 인구가 250만명이니 재미동포 숫자가 어느정도 인지 감이 잡힐 것이다. 재미동포들의 발전 가능성은 무한하다. 그리고 그들은 우리의 소중한 자산이다. 안보 문제로 한미 관계가 더욱 중요한 시점에 재미동포들의 역할이 크게 기대된다.

정부의 책임은 어디까지일까요?

경주에서 한국 최대의 지진이 일어 났다. 그리고 연이어 여진이 일어 나고 있어 이 지역 주민들의 불안과 공포는 극에 달 했다. 언론에서는 신설된 안전처의 미숙한 대응을 연일 질타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일이 생기면 모두 정부의 책임 부터 따진다. 세월호 사고도 선박회사보다 정부가 모든 책임을 뒤집어 써야 했다. 메리스 감염 사태나 옥시사태는 상당부분 정부의 책임이 있다고 본다. 그러나 천재지변이나 일반 사고까지 모두 정부가 책임 져야 하는 것은 아니다.

미국 올란도의 대형 총격사건과 9.11테러 사건등에서 미국 국민들은 정부의 책임을 크게 논하지 않았다. 국민이 일치 단결하여 테러에 결코 굴복 하지 않겠다는 강한 의지와 정부를 적극 지지했다. 만일 우리나라에서 이런 일이 생겼다면 장관 국무총리 까지 즉각 책임지고 물러 났어야 했을 것이다.

우리도 이제는 정부의 책임 한계에 대해 명확히 구분 할 수 있어야 한다. 물론 정부가 책임이 있다면 철저하게 따져야 한다. 그러나 언론과 일부 야당의 상투적인 정부 책임론에 대해서는 생각 해볼 필요가 있다. 1961년 John F. Kennedy 대통령의 취임사를 되 새겨 볼 필요가 있다. "So my fellow Americans, ask not what your country can do for you, ask what you can do for your country.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