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그의 시는 생명의 가치와 사랑의 의미를 추구하고 있다”


『푸른 세상 키운다』 김복숙 시인 시집 출판 기념회 성황 수입금 전액 교회건축 헌금에 사용

『푸른 세상 키운다』김복숙 시인의 첫 시집 출판기념회가 지난 9월 24일(토) 오후 5시 실리콘밸리 장로교회 교육관에서 100여 명의 문학인과 친지들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 거행되었다. 정은숙 시인의 사회로 시작된 출판기념회에는 시집에 표사의 글을 쓴 김성수 목사님의 격려사에 이어 정승덕 민주평통 자문회의SF협의회 회장의 축사와 김희봉 버클리 문학협회 회장의 축사가 있었다.

김완하(시인,U C Berkeley 객원교수) 교수는 김복숙 시인의 시세계를 다음과 같이 소개했다.

“김복숙의 시세계는 크게 보아 자연물을 대상으로 하여 생의 긍정적인 세계를 그려내고 있다. 그의 시에는 생명의 뿌리의식이 돋보인다.

김복숙의 이번 첫 시집은 뚜렷한 특색을 가지고 있다. 그의 시는 무엇보다도 생명의 가치와 사랑의 의미를 추구하고 있다는 점이다. 무엇보다도 김 시인이 시를 쓰는 자세는 대단히 성실하다. 그가 시에서 모국어의 본령을 지키려는 의지와 모국에 대한 정서를 잘 간직하려는 노력이 돋보인다. 그의 시에는 생명에 대한 사랑과 주변의 삶에 대한 애정이 여실히 반영되어 있다.

김복숙의 첫 시집『푸른 세상 키운다』출간을 진심으로 축하한다. “이제 김 시인은 이어지는 제2 시집을 향해 푸르게 푸르게 걸어가기 바란다” 고려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한 김복숙 시인은 “돌아보면 바쁘게 살아온 이민 생활이지만 시와의 만남은 나에게 위로와 격려를 주어 행복이었다”면서 시집이 나올 수 있도록 함께 해주신 분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시집 각부의 삽화는 남편 김성철씨가 직접 그린 것이다. 김복숙 시인은 ‘한맥문학’ 신인상으로 등단했다. 이날 행사의 수익금은 전액 동 교회 건축헌금에 사용됐다. 김복숙 시집(푸른 세상 키운다)은 산타클라라에 위치한 서울문고에서 구입할 수 있다 문의: (408) 489-1188 키 큰 나무

그대 곁에 있어

든든하고 포근합니다

가지 사이 노래하는 새들

그 장단에 성장하는 줄기

멈추지 않는 흔들림에도

작은 꿈 조각 서로 나눕니다

달빛 쏟아지는 속삭임

소슬한 바람 산길 험해도

구름은 흐르고 흘러

잎새마다 인사 나누며

산울림 품에 보듬어줍니다

높고 울창한 숲

낮은 기슭에도

늘어진 새 잎새마다

빛나는 이슬 눈망울

하늘을 담아 내리는 뿌리는

비로소 생명 나뭇가지 뻗는다

사진1: 김복숙 시인이 꽃을 머리에 올리고 인사의 말을 하고 있다.

사진2: 김복숙 시인의 시집 출판기념회 후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