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깊어 가는 가을밤 오페라 곡으로 수놓아


SF매스터 코랄 제27회 가을 공연 성황 전 좌석 매진 기록

샌프란시스코(SF)매스터코랄(단장 정지선 이사장 김정수) 제27회 정기 연주회가 지난달 29일과 30일 양일간 산호세와 캐스트로밸리에서 각각 열렸다. 산타클라라 유니버시티 미션교회(10월29일)와 캐스트로밸리 아트센터(10월30일)에서 열린 이번 공연은 50여명의 단원들과 관현악오케스트라가 조영빈 지휘자(반주 안영실)와 함께 오페라코러스, 성가곡, 민요 등을 다채롭게 연주해 연인원 900여 관객(캐스트로밸리 500여 명)의 감동과 함께 큰 박수를 받았다. 베르디의 라트라비아타 중 ‘집시의 합창’으로 시작된 1부 순서는 비제의 칼멘 중 ‘투우사의 노래(Toreador song)’, 요한 슈트라우스의 박쥐 중 ‘Genug Damit, Genug’ 베르디의 아이다 중 ‘개선행진곡’이 오케스트라의 반주와 함께 웅장하게 연주됐다. 2부에서는 성가곡 '주를 사랑하는 아이'(배권수 곡), '세상을 사는 지혜'(이율구 곡), '주의 약속하신 말씀 위에서'(김미선 곡)를 불렀으며 이어서 우리 민요 뱃노래(김희조 편곡), 경복궁타령(김희조 편곡), 아리랑(우효원 편곡) 등의 흥겨운 민요까지 연주하며 관객들에게 환희와 희열을 선사했다. 관객들의 환호와 앵콜요청에 매스터코랄은 7080 가요메들리와 주기도문 등 3곡 앵콜송을 끝으로 2016년 가을 공연을 마무리했다. 김동수씨 부부는(헤이워드 거주)는 "익어 가는 가을밤 비가 올것 같은 일기불순 속에서도 오페라와 성가곡 그리고 우리민요까지 3종세트로 감상할 수 있어 즐거왔다”면서 “올해4번째 오는데 해마다 더 좋은 공연을 보는 것 같아서 기분이 좋고 잠시나마 노래를 감상하는 좋은 시간을 마련해준 주최측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정지선 단장은 공연 후”앞으로도 저희 합창단을 사랑하고 후원해 주셔서 수준 높은 음악으로 계속 교민들을 섬기겠다”며 “오늘 캐스트로밸리 아트센터 총좌석이 520개인데 일부 서서 구경한신 분들도 계서서 정말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크로스 선교회는 공연장 로비에서 북한 함경북도 홍수지역 수재민 구호품 모금을 호소했다.

사진: 제1부 중 비제의 칼멘 중 ‘투우사의 노래(Toreador song)를 바리톤 크라센 카라지오조프씨가 열창을 하고 있다.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