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리나스 워싱턴 중학교에 방과후 한국어반 개설


11월 8일부터 주3회 2시간씩 수업 운영 예정

몬트레이 지역 두번째 한국어 반 신설

몬트레이 살리나스지역 공립중학교에 한국어 과목이 방과후 과정으로 개설된다. 몬트레이 베이지역에 소재한 워싱턴 중학교(교장 Mr. Anthony Hinton)는 7, 8학년 학생 1,152명이 재학하고 있으며 남미계가 84%를 차지하고 아시아인은 1% 미만인 학교이다. 살리나스교육청은 지난달 25일 교육위원회를 열어 ‘방과후 한국어반 개설’ 안건을 통과시켰다. 워싱턴 중학교 힌튼교장은 “한국에 가 본적은 없지만 한국어반 개설은 농업이 주축을 이루는 살리나스지역에 있는 학생들에게 한국이라는 새로운 나라에 눈을 뜨게 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면서 한국어반 개설을 적극적으로 도왔다. 살리나스 교육청도 한국어반 개설 제안시 워싱턴 중학교를 추천하며, 다른 학교에 비해 학습환경도 좋고 학부모들도 적극적인 만틈 한국어반 개설이 가능할 것이라 긍정적이었고 특히 이번에 살리나스교육청에 새로 부교육감으로 부임한 Ms. Blanca Baltazar-Sabbah는 직접 워싱턴 중학교와 미팅을 주선하는 등 한국어반 개설을 적극 도왔다. 이번 한국어반 개설에 대한 학생과 학부모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지난 27일 워싱턴 중학교 도서관에서 열린 학생, 학부모 설명회에는 예상 밖으로 60여명의 학생, 학부모가 참석해 성황을 이루었으며, 현장에서 실시한 한국어반 등록에는 40명의 학생들이 참가를 희망해 모집인원을 넘어섰다. 이날 학생, 학부모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손민호 교수(국방외국어대 교수)가 한국에 대한 소개와 더불어 한국어반 개설의 필요성과 장점 등에 대한 프리젠테이션이 있었고 참석자들은 깊은 관심을 나타냈다. 문 이 몬트레이 한인회장은 이날 학생 학부모 설명회 인사말에서 “학생들이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알게 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면서 “본 한국어반을 통해 학생들은 한국음식체험, K-POP 맛보기, 문화체험 여행 등을 경험하게 되어 한국을 제대로 이해하는 것은 물론 글로벌 리더로 성장하는데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격려하였다. 최철순 원장은 “설명회에 참여한 학생과 학부모들이 한국어반 개설에 깊은 관심을 나타내며, 적극적인 참여 의사를 표시하는 모습을 보면서 한국인으로서 참으로 자랑스러웠다”면서 “앞으로 이 지역 고등학교에도 한국어반이 개설 되도록 적극 활동할 것이며 그러면 초등학교에서 고등학교에 이르기까지 이 지역 한국어 교육이 보다 연계성을 가지고 체계적으로 자리를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워싱턴중학교 방과 후 한국어반은 현재 존스타인벡 초등학교에서 한국어를 가르치고 있는 이미혜 선생님이 담당할 것이며, 수업은 11월 8일부터 주 3회 2시간씩 운영할 예정이다. 문 의: (415) 590-4057(샌프란시스코한국교육원)

사진: 지난 27일 워싱턴 중학교 도서관에서 열린 학생 학부모 설명회에는 예상 밖으로 60여명의 학생 학부모가 참석해 성황을 이루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