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이야기


국민들도 책임이 있다

요사이 한국 사회는 점점 더 무서운 시대가 되어 가고 있다. 이것도 최순실게이트가 몰고 온 여파다. 4년 전 국민이 뽑은 대통령의 하야 요구나 탄핵 주장 등은 듣기에도 섬뜩하다.

최순실 일가가 3000억 원 이상의 자산을 모았다는 사실에 국민은 좌절감을 가질 수밖에 없다.

부자들은 모르지만 일반 서민들은 불안한 경제에 하루하루 버티기가 힘들다. 정부 부처들이 모두 손을 놓고 있으니 각종 민원 처리들이 어떻게 될지 답이 없다고 한다.

정치인들은 이처럼 국민들은 불안해하고 있지만 차기 집권을 위해 오직 정쟁만 일삼고 있다. 그래서 나라가 흔들리고 대책이 없으니 민심이 흉흉해지고 점점 국민감정이 사나워진다.

국민이 신뢰할 수 있고, 경제문제를 풀 수 있고, 안보 문제를 해결하고 국민에게 꿈을 줄 수 있는 그런 지도자를 우리는 영원히 만날 수 없는 것일까? 작금의 위기를 올바르게 해결해야 한다. 그리고 다음 선거에서는 올바른 지도자를 선출해야 한다. 국민도 지도자를 잘못 선출 했다면 무거운 책임이 있다.

이제는 국민도 책임질 줄 알아야 한다. 그래서 차기 대통령 선거는 지역감정이나 감성에 들뜨지 말고 국가를 위해 올바른 선택을 할 수 있어야 한다. 우리 스스로가 함께 책임을 통감 할 때 합리적 해결 방안이 나올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분노와 불안의 시대

조선일보는 사설제목으로 작금의 사태를 "부끄럽다”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지극히 맞는 제목의 글이다. 박근혜대통령에 대한 일반적 감정을 갖고 있는 사람들은 최순실 사태를 도저히 이해 할 수없다. 분명하고 한 점 흐트럼 없는 박대통령이 어떻게 최순실에게 끌려 다녔는지 납득이 안간다. 두 사람의 관계는 상식적 개념으로는 이해가 안 간다.

현재의 사태는 대한민국 헌정사상 최대의 위기이다. 이 사태를 어떻게 극복 하느냐?하는 문제의 답이 쉽지 않다.

언론과 여당, 야당의 모습이 이해득실에 따라 다양하게 표출되고 있다. 그야말로 무자비하고 인정사정 없이 폭로로 일관하는 신문과 방송이 있는가 하면 언제 당신을 알았냐는 듯이 무참히 박대통령의 뒤에 칼질하는 사람도 많다. 세상인심이 얼마나 무섭고 정치가 더러운 것인지 알 수 있다.

박대통령은 정말 어쩔 수 없게 되었다. 어느 한사람의 도움을 받기도 어렵다.

국민이 분노와 불안에 떨고 있는 지금의 사태에서 우리는 좀 냉정을 되찾고 지혜를 갖고 사태를 해결해야 한다. 우리나라의 운명은 우리만이 결정할 수 있다. 조금 현명해지자. 그리고 머리를 맞대고 문제를 푸는 자세로 전환 해 보자. 원망에서 내일을 위해 이해하는 노력을 해보자.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