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큰 뜻을 품은 큰 부자’ 김종림 강연회


<불꽃같이 살다간 초기이민 선배들 시리즈> 12일 버클리대학 내 Evans Hall에서 열려 강사에 이연택 언론인 샌프란시스코 한인박물관(위원장: 정은경)의 가을 프로젝트 ‘초기이민 인물 만나기’ 시리즈 1 ‘큰 뜻을 품은 큰 부자’ 김종림 강연회가 오는 12일 버클리대학 내 Evans Hall에서 열린다. 초기이민 인물 만나기 시리즈1 기획 프로그램은 고달팠던 이민생활이었지만 삶의 뜻을 흐리지 않고 불꽃같이 살다간 초기 이민 선배들을 만나듯이 상세히 조명해 보자는 취지에서 시작됐다. 첫번째로 ‘큰 뜻을 품은 큰 부자’ 김종림 선생이 선정됐다. 김종림 선생은 한인이민사의 최초의 갑부였다. 김 선생은 초기 이민자들을 보듬고 함께 큰 뜻을 이루어 가려고 애쓰던 분이었다. 김종림 선생 생애 한국민족문화대백과(한국학중앙연구원 발간)는 김종림 선생에 대해 다음과 같이 기술하고 있다. -1906년에 3월부터 하와이 사탕수수 농장에서 일하였으며 1909년에 북미 캘리포니아로 이주하였다. 솔트레이크(Salt Lake) 철도건설 현장에서 노동자로 일하고 1월 중에 공립협회 솔트레이그 지방회 회원으로 입회하였다. 이후 비살니아(Visalia), 프레스노(Fresno) 등지에서 노동일을 하였다. 1909년 2월에 공립협회가 하와이 한인협성회와 통합을 이루어 국민회로 재편되었을 때, 국민회 샌프란시스코 지방회에서 법무원, 총무 겸 학무원 일을 맡았다. 그는 전도유망한 청년들의 대학 학비를 대주는 등 경제적 지원을 하였고 공립신보사에 의연금을 기부하며 재미 한인의 언론 활동을 지원하였다.

1910년에 들어와 고향에서의 농업에 종사했던 경험을 살려 땅을 임대해 오렌지·포도·채소 밭을 일구고 감자농사도 지었다. 노동과 농사로 번 자금으로 1911년 스탁톤(Stockton)에서 ‘허리상점’을 열었다. 그리고 1912년 경부터 프린스톤(Princeton)에서 벼농사에 착수했는데, 1914년에 100에이커(acre)의 면적에서 6,200여 석( )을 수확하였고 1915년~1916년의 농작도 풍작을 이루었다. 여기에 제1차 세계대전의 전쟁 특수로 인해 쌀값이 폭등하자, 그는 실업가로서의 탄탄한 기반을 닦게 되면서 한인사회에서 ‘쌀의 대왕’으로 불리우는 명성을 얻었다. 1913년 흥사단이 창립되었을 때 8도 대표 중 함경도 대표로 참가하였으며, 흥사단원과 대한인국민회원들이 주주로 참여한 북미실업주식회사에도 주주로 참여하였다. 1918년 3월 10일, 백엘리쓰(Alice Paik)와 결혼해 슬하에 1녀 2남의 자녀를 두었다.

1920년 초, 대한민국 임시정부는 ‘독립전쟁의 해’를 선포하고 비행기대 편성의 방침을 세웠다. 이 소식이 미주 한인사회에 전달되자 김종림은 임시정부 군무총장 노백린과 의론하여 자신의 농장 중 40에이커(1에이커 1,224.204평) 규모의 땅에 비행훈련장을 건설하고 비행군단 결성과 함께 비행사양성소를 설립하였다. 15명의 훈련생을 선발하고 비행 훈련에 들어갔으나 1920년 11월 초 추수기에 대홍수가 불어닥치자 그의 벼농장도 큰 피해를 입게 되었으며 비행사양성소는 1921년 4월 중순경 문을 닫고 말았다.

1929년 광주학생운동 소식이 미주에 전달되자 김종림은 광주학생운동을 후원, 선전할 목적으로 1930년 1월 한인공동회를 설립하였고, 3·1절 기념식을 기해 나성(LA)한인공동회를 결성하여 위원장에 선임되었다. 한편 대한인국민회 교육위원으로 활약하면서 국어학교 설립을 위한 후원금 모금운동을 적극 전개하였다. 1937년 중일전쟁이 일어나자 김종림은 한인공동회의 멤버들과 함께 중국후원회를 조직했으며 1940년 5월에 발족된 조선의용대 미주후원회 집행위원으로 선임되었다. 1942년 8월에 개최된 북미지방동지회 대표회에서 회장에 피선된 후 LA동지회 북미총회관 매수와 동지회 북미총회 기관지 『북미시보(北美時報)』 창간을 적극 주도하였다.

광복 후 김종림은 임시정부 요인들의 환국을 후원하여 6,873달러를 모아 임시정부에 전달했으며 60세의 나이에도 벼농사를 지으며 농한기에 북미동지회 사무를 보았다. 사회복지 사업에 뛰어들어 고아원과 양로원을 건립하는 등 사회활동을 활발하게 전개하였으며 고국에 수해가 닥쳤을 때, 대한부인구제회와 협력하여 한국의 이재민 동포 구제운동에 참여하였다.

김종림은 자신이 기금을 낸 양로원에서 말년을 보내며 1973년 1월 26일에 LA에서 서거하였다. 그의 유해는 2009년 4월 국내로 봉환되어 국립 대전 현충원에 안장되었다. 유가족으로는 미국에 장녀 코라 오가 생존해 있고 자부(子婦)인 큰며느리 로스 김(Rose Kim)과 외손자 스티븐 김((Steve Kim)과 외손녀 스테파니 번(Stephaie)이 현재 로스엔젤레스에 살고 있다. 강사에 이연택 언론인

김종림 선생을 강연할 강사는 언론인 이연택 미주 이민100주년 샌프란시스코 초기이민사 편찬위원장이다. 이 위원장은 김종림 선생에 대하여 각별한 관심과 애정이 있어 선생에 대한 소설을 집필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행사일정은 다음과 같다. 강 사: 이연택 ,언론인, 서울문고 대표, 이민 100주년 초기이민사 편찬위원장 일 시: 11월 12일 (토) 오후 6시 장 소: 60 Evans Hall, UC Berkeley, CA (파킹: Maxwell Garage, Stadium Rim Way) 주 관: 샌프란시스코 한인박물관 문 의: jecks321@gmail.com/650-630-2860 홈페이지: www.sfkam.org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