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공청회가 대안이다


샌프란시스코 한인회 정관 개정안을 두고 현 집행부와 전직 한인회장으로 구성된 한우회가 지난 주 만남의 시간을 가졌다. 양쪽의 주장이 팽팽히 맞섰지만 그래도 서로간 자신들의 주장을 알렸다는데 큰의미가 있었다. 대부분의 분쟁은 대면도 기피한체 자기 주장만 옳다고 하는데서 대립이 깊어지고 감정의 골이 생긴다. 그러나 이번 한인회 집행부와 한우회 회원간의 만남으로 어떤 타협안을 기대했는데 지난주 한우회 성명서에 맞대응하는 반박 성명서를 한인회가 발표함으로 기대를 모았던 타협안 도출은 물건너 간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양측이 어떤 결론을 낼지 오리무중이다. 어쩌면 타협보다는 상호간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한 강대강으로 맞설 것 같다. 두 단체간 불신도 깊어 중재에 나서기도 힘들게 되었다. 이런 극한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방안으로 동포들의 의견을 들어 보는 것이 순서일 것이다. 공청회 열어야 일부 한인들은 한우회가 대표성이 없는 친목 단체인데 왜 자신들이 교민을 대표하는 것처럼 행동하는지 의아하게 생각하고 있다. 전직 한인회장들은 매번 선거철만 되면 나타나 자신들이 무슨 킹메이커처럼 언행을 하고 다닌다는 불만이다. 과거엔 후보가 있다 또는 후원회를 만들어 준다며 출마를 부추기는 경우도 있었다. 전직 한인회장들은 한인회장을 만드는 킹메이커도 또는 한인사회를 대표하는 사람들도 아니다. 다른 교민들보다 한인회장 선거에 관심이 많고 좀 더 한인회에 애정을 가진 분들이 아니겠나. 앞으로 한인회 정관 개정안은 특정인들의 시시비비가 아닌 동포전체의 의견을 듣는 방향으로 진행 되어야 옳다. 한우회가 한인사회 대표성을 갖고 있는 것도 아닌데 결정권을 가진 단체처럼 행동하면 동포들의 반발로 정관 개정안은 더 꼬일 수도 있다. 한인회는 동포들을 대상으로 설명하는 방법을 택하는 노력을 보여야 한다. 대부분 단체에서 여론을 수렴하는 방법으로 공청회를 연다.

한인회도 정관 개정안에 대한 이해를 좀 더 높이고 교민들에게 구체적인 설명을 하기 위해선 공청회를 열어야 한다. 공청회를 열면 교민들의 관심도 커지고 정관 개정안을 지지 하는지 아니면 다시 재수정을 요구 하는 지 여러가지 다양한 목소리를 들 수 있다. 정도(正道)를 걸어야 샌프란시스코 교민들은 한인회가 싸우지 않고 잘 굴러가기를 바라고 있다. 지난 한국의 날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한인회에 대한 기대도 크다. 한인회도 축제재단 설립과 한인회관 증축 등 다양한 미래 계획을 발표했었다. 교민사회는 이런 미래 계획들을 듣고 싶어 한다. 정관 개정안도 같은 맥락에서 보면 된다. 과거 한인회장이나 후보들의 자질에 대한 논란이 많았다. 샌프란시스코 한인사회를 대표하는 한인회장으로 부족한 사람들도 있었지만 그 당시 한인회의 맥을 이어온 분들 아니겠나. 과거의 경험을 잘 살려서 교민사회 발전에 교훈으로 삼으면 된다. 이번 정관 개정안에서 한인회장 후보의 자질을 인위적으로 높이기 위해 자격 제한을 두겠다면 크게 반대하지는 않을 것이다. 그러면 어떤 제한을 둘 것인지는 교민들의 소리를 들어 보자는 것이 공청회를 여는 목적이다. 그리고 그것이 정도(正道)이다. 샌프란시스코 한인회는 타 단체와는 달리 상당히 역사성을 가진 단체이다. 그래서 교민들이 샌프란시스코 한인회에 더 많은 애정과 걱정을 갖고 있다. 이런 교민들의 자부심에 상처를 주어서는 않된다. 한인회 집행부는 교민들이 보고 듣는 가운데 정관 개정안에 대한 공청회를 열어 여론을 빨리 수렴해야 한다. 뒷거래를 하는 것처럼 하면 교민들의 마음은 한인회를 떠나게 되고 한인회장의 영(令)도 안서게 된다. 군자대로행(君子大路行)이라는 말도 있듯이 큰 길을 놓아두고 옆 갓길을 가면 쉬울 수는 있어도 후일 부메랑이 되어 다시 돌아올 것이다. 시간이 없다 12월 17일 한인회장 투표일로 정해져 있다. 이렇게 중구난방으로 정관 개정안이 난항을 겪는다면 어떻게 주어진 날짜를 맞추겠나. 선거날짜를 연기하는 것도 쉬운일이 아니고 현 회장 임기도 12월 31일이면 끝나게 된다. 잘못하면 집행부 공백 상태를 초래할 수 있다. 그런 저런 예기치 못한 일들이 벌어지면 모든 책임을 현 한인회에 있다. 이런 지연 상황이 일어나지 않도록 모든 일정을 서둘러야 한다. 그러니 정관 개정안에 대한 시시비비를 없애기 위해선 공청회를 빨리 개최하고 거기서 수렴된 여론을 바탕으로 개정되어야 한다. 특별히 공청회에서 나온 여론을 아전인수 격으로 해석하지 말고 공론장에 나온 의견을 그대로 존중해야 한다. 한인회는 쉬운 길을 가려고 하지 말고 또한 성명서 공방도 해결 방법은 아니다. 동포들이 자발적으로 참여 한 공청회를 통하여 정관 개정안의 정답을 찾아야 한다. 50여 년전에 만든 옷을 새옷으로 바꿀 필요성에 대부분 교민들이 동감한다. 정관 개정이라는 본론에는 동의 하지만 각론 중 교민들의 동의를 필요로 하는 것이 현 한인회 집행부가 제시한 정관 개정안이다. 이번 정관 개정안이 공청회를 통해 확정되면 교민사회에 좋은 판례를 남기게 된다. 교민사회의 여론을 대변하는 소통의 광장이 된다. 전화위복이라는 말이 있고 비온 뒤에 땅이 더 굳어진다는 말도 있다. 샌프란시스코 한인회가 제안한 정관 개정안을 통해 교민사회가 화합하고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되는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 <hdnewsusa@gmail.com>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