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교사 대상 한국 역사 및 문화 세미나 개최


7일, 새크라멘토 주립대학 국제교류 센터에서

샌프란시스코 총영사관(총영사 신재현)과 새크라멘토 주립대학 (Sacramento State University)이 공동으로 주최한 2016년 미국교사 대상 한국역사 및 문화 세미나가 지난 7일(수) 새크라멘토 주립대학교 국제교류 센터 컨퍼런스 홀에서 열렸다.

이번 세미나는 미 캘리포니아주 역사-사회 교육과정 지침(CA History-Social Science Framework) 개정 완료(‘16.07.14)에 따른 후속 조치의 일환으로 현지 역사-사회 교사 대상, 한국 역사 및 문화관련 세미나를 개최하였으며, 참석한 미국 현지교사들로부터 많은 호응을 받았다.

이날 세미나는 그 대학교 내 한국학 설립위원회 (Korean Concentration Committee - Asian Studies Program)의 세 명의 교수 (조은미 위원장 및 서미숙과 다이안 리 위원)들이 주축이 되어 준비하였으며, 행사에는 최철순 교육원장을 비롯하여 새크라멘토 지역에서 역사와 사회를 가르치는 60여명의 현직교사와 새크라멘토대학교에서 교사 실습 학생 70여명 등 (그리고 대학교 교사양성 프로그램 교수 및 행정가들, 그리고 한국 교육학 과목을 듣고 있는 학생들 포함 ) 총 200여명이 참석했다.

새크라멘토주립대 부총장보인 Dr. Paul Hofmann은 축하 인사말에서 “1988년 한국을 처음 다녀 온 이후 많은 변화를 이루고 있는 한국의 발전이 놀랍다”면서 “새크라멘토 주립대에서도 한국을 좀 더 알기 위한 노력이 아시아학과 소속 교수들을 중심으로 활발이 전개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한국관련하여 친근감을 나타냈다.

새크라멘토대학교에서 역사와 문화 강의를 맡고 있는 Greg H. Cho 교수는 한국역사/문화 전반에 대한 개괄적인 강의를 시작으로, Dr. Greg Kim-Ju (아시안학과 디렉터)는 지난 2013년부터 본격적으로 신설되고 있는 한국학 프로그램 및 교수를 소개하여 참석자들의 이해를 도왔다. Ms. Becker 새크라멘토대 교육학과 강사와Ms. Cooperman 중학교 역사 교사가 2013년 한국 진주교대에서 영어캠프 지도교사를 한 경험을 바탕으로 한·미 문화 차이에 대한 사례 소개는 참석한 교사들의 많은 흥미를 자아냈으며 한국문화 이해에 많은 도움이 되었다.

마지막으로 Coughlin 교육학과 교수가 미 캘리포니아주 역사-사회 교육과정 지침(Framework)에서 한국관련 내용을 추출하여 학생들에게 효율적이라고 생각되는 질문 중심(Inquiry-based) 교수법의 예를 제시하여 현직 교사들에게 좋은 아이디어를 제공하기도 하였다.

한편 이날 세미나에서는 강의가 끝날 때 마다, 한국 성악, KPOP-Dance, 전통무용 등이 소개되었고, 정성껏 준비해서 제공한 한국음식은 참석자들의 많은 호응을 이끌어 냈다.

세미나에 참석한 가주교육국 연수담당자인 Ms. Janer Mann 한국의 역사와 문화를 이해하는데 크게 도움이 되었다며, 다음에는 가주교육국차원에서 직접 각 학교에 세미나 안내를 해주겠다고 말하였다.

한편 이날 세미나에는 가주지역에 본부를 두고있는 TCI 출판사가 관련자료를 세미나 장소에 전시하여 교사들의 이해를 도왔다. <제공: 샌프란시스코 교육원> 사진: 미국 교사 대상 한국 역사 및 문화 세미나 행사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