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진리들, 약속들, 그리고 예언은 모두 진실입니다”


24일, 크리스마스 뮤지걸 ‘말구유의 신비’ 대성황

리치몬드 침례교회 주최

지난 24일 크리스마스 이브 리치몬드 침례교회(담임목사 김경찬) 유치유년부 주최 크리스마스 뮤지걸 ‘말구유의 신비(Mystery of the manger)’의 막이 올랐다. 본당을 가득 채운 가운데 시작된 뮤지컬은 유치 유년부 어린이가 주축이 되어 만들어졌다. 총 40여명의 유년부 어린이들이 거의 3개월 동안 열심히 연습한 결과가 화려한 무대에서 펼쳐질 때마다 관중은 환호하고 뜨거운 박수 갈채로 성원을 아끼지 않았다. 특별히 유년부 어린이들은 잘 준비된 모습으로 매 장면마다 놀라운 연기와 노래를 불러 관중들의 탄성이 나올 정도로 자신들의 역할을 거의 완벽하게 소화했다. 이야기는 뉴욕타임즈 신문사에서 일하고 있는 두명의 기자가 크리스마스 아침에 싫을 기사를 쓰기 위해 크리스마스의 의미를 찾아가는 내용이다. 기자는 확증에 의해 기사를 쓰는 것이 직업인 만큼 매사 명확한 증명이나 확증을 묻고 반복하는 연기를 매우 자연스럽게 연기했으며 에반스 선생도 차분한 교사로 인내심을 갖고 두 기자의 의구심을 풀어가는 모습을 뮤지컬로 소화했다. 그런 두 기자 제인과 샤인이 어느 교회에 와서 크리스마스 이브를 준비하는 과정 속에 아이들이 들려주는 예수님에 대한 찬양과 그리고 예수님의 제자였던 사람들이 기록한 하나님에 대한 말씀과 예언을 들으며 진정한 크리스마스의 의미를 찾고 하나님의 아들 예수님께서 2천년 전에 이 땅에 구세주로 오셨음을 알게 된다는 스토리로 꾸며졌다. 의심 많은 두 기자가 교회내에서 행사를 준비하는 아이들로 부터 예수의 탄생을 듣고, 동방박사들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말구유의 신비’가 하나씩 풀려가는 모습을 진솔하게 표현했다. 두 기자역을 맡은 어린들은 기자의 특성을 잘 소화해 매사 ‘Evidence’를 외치며 무조건 ‘Facts’가 아니면 믿을 수 없다는 어려운 뮤지컬 장면을 소화하는 출중한 연기를 보였다. 어린이들의 연기는 믿어지지 않을 만큼 잘 준비되어 관중의 불안감은 거의 없었다. 또한 3명의 청소부 등장은 답답한 두 기자의 같은 이야기를 빚대어 무대에 웃음의 보따리를 풀어 놓은 듯 ‘Facts are Facts’라는 노래와 연기로 관중의 관심을 사로 잡았다. 교회 어린이들을 통해 스스로 사실을 취재한 두 기자 제인과 샤인이 크리스마스 아침 신문 앞면에 “진리들, 약속들, 그리고 예언은 모두 진실입니다”라고 보도했다는 내용이 교회에 알려지면서 뮤지컬의 클라이막스 마지막 장면을 마무리 했다. 예수님의 탄생과 관련된 미스터리가 아이들의 연기와 노래를 통해 진실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일깨운 뮤지컬로 큰 극장에 옮겨도 손색이 없을 만큼 성공적인 공연이었다. 특별히 출연 어린이들 속에 타민족 어린이(Nya McGhee)가 홍일점으로 참가해 어려서 부터 타인종과 화합하고 친구가 되는 아름다운 모습을 보인 것도 크리스마스 뮤지컬이 보여준 큰 수확이다. 리치몬드 침례교회에선 매 2년마다 아기 예수의 탄생을 기뻐하는 크리스마스 이브 뮤지컬 공연을 지속적으로 해왔다. -뉴욕타임즈는 1851년 창간돼 117번이나 퓨리쳐 상을 받은 세계굴지의 신문사로 알려져 있다.

사진: 지난 24일 리치몬드 침례교회에서 펼쳐진 크리스마스 뮤지걸 ‘말구유의 신비(Mystery of the manger)’의 한 장면.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