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반(反)이민 수정 행정명령’의 공동 대처 방안 마련 해야”


7일, EB 한인봉사회와 북가주 한인 변호사 협회 공동 기자회견 고이즈미 변호사 등 4명 참석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6일 ‘반(反)이민 수정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지난 1월 27일 애초 내놓은 반이민 행정명령이 미국 연방지방법원·항소법원 등 사법부에 의해 제동이 걸려 시행이 좌초됨에 따라 일부 국가를 입국금지 대상에서 제외하는 등 나름대로 ‘손질’을 가한 수정판을 내놓았다. 트럼프 대통령의 반이민 수정 행정명령이 거칠게 소수계 이민 사회를 강타하고 있는가운데7일 이스트베이 한인봉사회(KCCEB / 관장 이윤주)가 발빠르게 북가주 한인 변호사 협회와 공동으로 ‘트럼프정권 행정명령이 한인사회에 미치는 영향 및 한인사회가 알아야 할 것들’이란 주제로 샌프란시스코 다운타운 1마켓 플라자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수히 고이즈미(Suhi Koizumi)변호사는 주제발표를 통해 트럼프 정부 반이민 행정명령을 자세히 설명하고 참가한 3명의 변호사(크리스티나 곤자가, 크리스티나 리, 로지 최)가 이민세관국(ICE)의 불심검문, 공항 입국시 조사, 운전 위반자, 가정폭력 범법자, 마약범 등 구체적인 실례를 들어 가면서 주제별로 설명을 이어갔다. 북가주 지역의 경우 샌프란시스코와 오클랜드 시가 불체자 안식도시를 선언한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이런 도시들은 연방정부의 보조금을 제한하는 불이익을 줄 것이라고 공언하고 있어 앞으로 관심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 이날 참가한 변호사들은 영주권자들의 경우 가급적 시민권 획득에 올인하는 것이 지금 같은 반이민 행정명령의 피해에서 가장 확실히 벗어나는 길이라고 강력히 권유했다. 이어서 미국에 거주하는 모든 거주자들은 미 헌법의 보호받고 있으며 서류미비자라 할지라도 같은 권리를 주장할 수 있다 했다. 이민세관국(ICE)의 불시단속에 대비한 한국어 지침서는 다음과 같다. ▶ICE 수사관이 집 앞에 올 경우 문을 열지 말고 조용히 있을 것(묵비권을 행사할 권리) ▶왜 왔는지에 대해 물어보고 의사소통이 불가할 경우 통역을 요청할 것 ▶ICE 수사관이 강압적으로 집 안에 들어오기를 시도할 경우 판사가 서명한 영장이 있는지를 반드시 물어볼 것 ▶ICE 수사관이 강제로 집 안에 들어올 경우에도 맞서 싸우지 말 것 ▶체포되면 변호사와 접촉하기 전까지 어떠한 서류에도 서명하지 말 것 등을 조언했다. 이윤주 관장은 “지난해 북가주 지역 한인 비영리 단체로 처음 DACA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마쳤다”면서 “이번 트럼프 반이민 수정 행정명령이 한인사회에 최소한의 영향으로 감소 시키기 위해 첫 활동으로 북가주 한인 변호사 협회와 공동으로 시급한 대처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서 “앞으로 북가주 전역에서 체계적이고 도움을 필요로 하는 동포들에게 이익이 되는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이민 관련 변호사의 도움이 필요할 경우 봉사회로 문의하면 개인의 필요에 따라 유능한 변호사도 추천할 수 있다며 동포들의 많은 이용을 부탁했다. 문 의: (510)547-2662 본지는이스트베이 한인봉사회의 협조를 받아 다음 호에 보다 구체적인 내용을 게재할 계획이다.

사진: 7일 이스트베이 한인봉사회와 북가주 한인 변호사 협회와 공동으로 ‘트럼프정권 행정명령이 한인사회에 미치는 영향 및 한인사회가 알아야 할 것들’ 기자회견 후 사진촬영에 임하고 있다. 좌로 부터 이윤주 이스트베이 한인봉사회 관장, 수히 고이즈미, 크리스티나 곤자가, 크리스티나 리, 로지 최 변호사.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