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열심히 일하는 한인회가 되겠습니다”


제30대 SF 한인회 강승구 회장 취임'

기대와 각오 속에 출범

지난 18일 제 30대 SF 한인회의 강승구 신임회장 취임식 및 제29대 토마스 김 전회장 이임식이 200여 명의 축하객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날 이취임식에는 예상 인원보다 많은 동포들이 참석해 추가로 의자를 가져와야 할 만큼 실내가 비좁이 보였다. 이날 강승구 신임회장은 "열심히 일하는 한인회가 되겠다"는 각오를 다짐하는 취임사를 자랑스럽게 선포했다.

토마스 김 29대 한인회장은 지난 2년 간의 봉사와 활동을 상세히 설명하며 새 한인회가 더욱 한인사회의 발전을 위해 일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우회(전직 한인회장 모임) 오재봉 회장의 환영사, 강 신임회장은 김 전임 회장에게 공로패 전달, 이어서 한인회기 전달 및 신임회장 선서식을 가졌다. 신재현 SF 총영사는 축사에서 "한인회는 많은 봉사와 개인적 희생을 필요로 한다"며 "미주류사회에 진출할 한인 정치인 양성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축하의 뜻을 전했다.

정승덕 샌프란시스코 평통 회장은 "임기내 최선을 다해 이 지역 한인사회에 길이 남는 봉사를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서 이 문 몬트레이 한인회장, 강성효 새크라멘토 한인회장, 이경희 샌프란시스코 노인회장, 김옥련 EB 노인봉사회 회장, 이정순 전 미주총연 회장 등 새 회장 축하와 함께 격려사를 전달했다.

김진덕·정경식 재단의 김한일 대표는 한·중·필리핀 커뮤니티가 세계 최초로 협력해서 올해 말 샌프란시스코에 건립될 예정인 위안부 동상에 마지막까지 한인사회의 관심을 요청하고 강승구 신임 회장과 함께 일을 했던 경험을 상기하면서 축하의 말을 전했다.

이날 제인 김 샌프란시스코 시의원은 한인회 임원을 대표해 최문규 이사장, 황왕자 이사에게 감사장을 전달했다.

SF 시니어 합창단는 ‘선구자’ 등 축가를 불러 강승구 회장 취임식을 축하했다. 이날 행사장에는 전직 SF한인회장과 지역 단체장들이 대거 참석해 축하와 격려의 뜻을 전했다.

제 30대 샌프란시스코 한인회 회장단 및 임원진 구성은 다음과 같다.

▲회장 강승구 ▲이사장 최문규 ▲수석부회장 김용경 ▲부회장 배영진, 애슐리 이 ▲감사 강애나 ▲이사 황왕자, 낭화식, 곽수영, 이승원, 조성호, 김태현, 도승훈, 이종명

사진1: 강승구 제30대 한인회장 사진2: 이취임식 직후 기념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