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직지 체험 통해 한국 역사문화 교육 강화


다솜한국학교, 직지와 관련된 여러 활동지 작성

서니베일에 위치한 다솜한국학교(교장 최미영)에서는 세계문화유산 시리즈를 통해 한국 역사문화 교육을 강화하고 있다. 그동안에 배운 조선의 왕궁, 조선왕조실록, 동의보감과 수원화성에 이어 세계문화유산 시리즈 5번째 시간으로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금속활자 인쇄물인 직지 심체요절에 관하여 학습하고 직접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직지는 1377년 청주 흥덕사에서 금속활자로 인쇄된 책으로 구텐베르크 성서보다 78년 앞선,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금속활자 인쇄물이다. 지난 2001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되어 그 가치를 세계적으로 공인받았지만, 한국을 떠나 프랑스 국립도서관에 있기까지와 세상에 알려지기까지의 여정은 매우 안타까운 순간의 연속이었다.

학생들은 직지가 금속활자로 만들어질 때의 석찬, 달잠, 묘덕 등의 활동과 주한 프랑스 초대 공사로 부임한 쁠랑시가 책을 사들여 프랑스로 가져간 일, 박병선 박사가 힘든 과정을 거치면서 직지를 찾아내고 전시하는 등을 역할극으로 꾸며서 직지의 중요성과 의의를 알아보았다.

어린 학생들도 직지에 관한 퀴즈를 풀기 위해 직지를 강의한 원은경 교감 선생의 강의에 귀 기울이며 선배들이 하는 연극에 웃기도 하고 함께 참여하기도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중,고등학생들은 쁠랑시와 결혼하여 프랑스에 가게 되었던 이심의 이야기에도 큰 관심을 보이며 이심은 프랑스에서 어떻게 지냈을까를 궁금해했다.

앞으로 한 달 동안 학생들은 직지와 관련된 여러 활동지를 반에서 공부하게 되는데 ‘내가 만든 직지 책, 직지에 관해 단답형으로 답하기, 직지 VS.구텐베르크 성서, 직지 타임라인 만들기, 유네스코 세계 유산에 등재된 유물 박물관 만들기, 직지 빙고, 직지 홍보대사가 되어 직지 브로셔 만들기, 직지 상장 만들어 수여하기, 또 다른 박병선 박사 역할극’ 등의 내용의 활동지를 각 반의 눈높이에 맞추어 진행하게 된다.

청주시가 위촉한 직지 홍보대사이기도 한 최미영 교장은 “학생들은 IT 강국인 대한민국이 고려 시대 이전부터 시작되었음을 알게 되었고 앞으로 전 세계에 흩어져 있을 또 다른 한국의 유물을 찾아내는 일에 앞장서겠다는 생각을 가지게 되었다”고 말했다.

조선 궁궐, 조선왕조실록, 동의보감, 수원화성, 직지 등의 다섯 가지로 구성된 세계유산시리즈는 2016년에 출판된 <역할극으로 배우는 한인 디아스포라 이야기>에 이어 재외동포용 한국역사 문화 교육 교재로2017년 하반기에 출판한 예정이다.


Hyundae News USA   (415)515-1163  hdnewsusa@gmail.com   P.O. Box 4161 Oakland CA 94614-4161
                                                                                                                           ©Hyundae New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