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나는 한국학교 종업식 및 학습 발표회


한국어교육재단 (이사장 구은희) 산하 신나는 한국학교 (교장 김여훈)는 지난 2일 (금) 오후 5시에 팔로알토 소재 유대인센터에서 봄학기 종업시기 및 학습발표회가 열렸다. 이 번 학기 처음 수업을 시작한 유아반부터 초등부 하늘반에 이르기까지 한 학기 동안 배운 것을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가장 어린 씨앗반 어린이들은 '개구리와 올챙이' '그대로 멈춰라'를, 새싹반 어린이들은 동화 '모자장수와 원숭이'를 연극으로 선보였으며 열매반은 동시를 암송하고 핸드벨 연주로 '곰 세 마리'를 멋진 화음으로 연주해 큰 박수를 받았고 바다반 어린이들은 리코더로 '아리랑'을 연주해 관중들의 마음을 울렸다. 가장 고학년 반인 하늘반은 그동안 수업 시간에 배운 내용 중 가장 흥미로웠던 것을 각자 골라 자신들이 직접 쓴 글을 낭독하는 시간을 가졌는데 '손편지 쓰기 활동'과 '설날 행사' '메주 만들기 동영상 제작' 등 다양한 주제로 자신들의 생각을 수준 높은 글솜씨로 표현하여 큰 박수를 받았다. 또한, 이 날 전교생은 각 담임선생님이 직접 작성한 이름과 내용의 상장을 받았다. 이는 한 학생도 낙오되서는 안 된다는 학교의 교육 철학에 따른 것으로 한 학생도 같은 내용과 이름의 상장을 받지 않았다. 또한 학교 측은 그동안의 학습 결과물들을 전시하여 학부모들이 관람할 수 있도록 하였는데 특히, 병아리 합창반에서 함께 시도했던 색종이접기 작품이 큰 관심을 끌었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는 김여훈 교장과 전성하 교감의 지도 아래 실시한 한국 동요 합창 교실 학생들의 발표가 빛을 발하였는데, 그동안 전통놀이를 하면서 함께 배운 노래들을 어린 학생들까지 모두 암보하여 신나게 불러서 관중에게 큰 기쁨을 선사했다. 또한 가사에 맞게 아이들이 직접 그린 그림으로 만든 '넌 할 수 있어라고 말해주세요' 뮤직비디오를 상영하고 실화를 바탕으로 엄마와 아이가 서로에게 들려주고싶은 가사로 만들어진 '이 세상에 좋은 건 다 주고 싶어'라는 노래를 부를 때는 학부모들에게 감동을 안겨주었다.

구은희 이사장은 인삿말을 통하여 학부모들에게 "한 학기 동안 열심히 공부한 학생들에게 많은 칭찬과 격려를 해 달라"며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서 학생들이 신나고 즐겁게 한국어를 공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신나는 한국학교는 오는 가을학기부터는 어린이 국악 교실을 열어 단소와 소고를 교육할 계획이며 추가 교실 확보가 가능해짐에 따라 반을 증설하고 신입생을 각반 약간명씩 모집하고 있다. 또한, 신나는 한국학교는 재외동포재단과 샌프란시스코 한국교육원의 후원으로 9월 16일 (토요일) 오후 3시에 팔로알토 미첼파크 커뮤니티센터 강당에서 '제3회 샌프란시스코 한국 동요 부르기 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문의: 650-534-8844, joyful@adroitcollege.org

<신나는 한국학교>